메뉴

김해시, 전국 두 번째 수도박물관 3월 정식 개관

명동정수장 내 지상 2층 규모, 상수도의 모든 것 한 눈에 쏙

시범운영 입소문 문의 잇따라-경남도에 박물관 지정 신청

기사입력 : 2019-02-16 09:50:54
메인이미지

김해시가 서울시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건립한 수도박물관을 3월부터 정식 개관한다.

시는 명동정수장 내 수도박물관을 건립해 지난 연말부터 시범운영 중으로 3월부터 정상 운영에 들어간다고 16일 밝혔다.

물복지도시와 박물관도시를 지향하는 시의 의지를 담아낸 수도박물관은 지난해 3월부터 한림면 명동정수장에 4억9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상 2층, 연면적 490㎡ 규모로 건립됐다.

기존 정수장 내 물홍보 전시 시설의 사무동 공간을 활용해 시 수돗물 브랜드인 찬새미를 비롯해 김해시 상수도의 모든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다.

그동안 시가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물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고품질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생산, 공급해온 과정들이 이해하기 쉽게 잘 드러나 있다.

특히 주 관람층이 될 어린이들의 눈높이를 고려했고 학생과 일반인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1층 홍보관에서는 강변여과수의 제조 방법과 수돗물이 가정까지 배달되는 과정을 모형과 함께 소개한다. 물과 관련한 가상체험(VR게임, 4D라이더) 공간도 설치돼 있어 어린이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2층에는 지역 상수도 변천사 중 1935년 김해 최초 구산수원지 설치 이후부터 1969년 옛 정수장 전경사진 등 60여점 가량의 유물을 확보해 전시했다.

수동식 펌프, 우물 등 현대식 수도가 공급되기 전 시설 10여점과 다양한 상수도 관로를 비롯한 자재물 50여점도 전시돼 있다.

건물 밖 야외에는 중·대형 유물 20여점을 볼 수 있는 전시장과 놀이시설을 설치했다.

시는 상수도 변천과 김해시 수돗물의 우수성, 물의 소중함을 홍보하기 위해 수요자 중심의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시범운영 기간인데도 방문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 정식 개관하면 탐방객이 1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지금은 관내 어린이집과 유치원생들을 중심으로 사전 예약을 받아 박물관을 개방하고 있으며 앞으로는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수도박물관 개관을 앞두고 찬새미 공식 블로그를 개설해 온라인 홍보도 강화했다. 네이버 블로그 검색어란에 ‘찬새미’를 입력한 뒤 ‘찬새미(김해시 수돗물)’를 클릭하면 블로그 화면으로 연결된다. 찬새미 블로그는 △생명 유지의 기본인 물의 탄생과 순환 △수질오염이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 △상수도의 탄생 배경과 인간 수명 연장에 기여한 공로 △김해시 상수도의 변천과정 △찬새미 생산과정 등을 그림과 동영상으로 소개한다. 시는 수도박물관에 대해 경남도의 박물관 지정을 신청해둔 상태다. 김명현 기자 mhkim@knnews.co.kr


  • 김명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