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월에 열린 민주당 경남예산정책협의회

기사입력 : 2019-02-19 07:00:00


더불어민주당이 통상적으로 9월 정기국회 직전에 실시하던 지역순회 예산정책협의회를 이례적으로 18일 경남도청에서 가졌다. 정치권에서는 김경수 지사의 법정구속에 따른 도정 공백을 민주당이 직접 챙기는 모습을 보여 지역민심을 다독이고, 한 달 보름 정도 남은 창원 성산구와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의식한 행보로 보고 있다. 하지만 경남도 입장에서는 여야의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경남도정을 뒷받침해주는 역할을 하겠다는 집권여당이 고마울 수밖에 없을 것이다. 예산정책협의회 결과는 내년 정부예산에서 경남의 국비확보액으로 드러나고 그 평가는 도민이 할 것이기 때문이다.

경남도는 이날 민주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9조6839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한 25건의 사업을 2020년 정부예산안에 반영시켜 줄 것을 건의했다. 이미 예타 면제가 결정된 남부내륙고속철도 기본설계비 500억원, 거제~마산 국도5호선 건설비 232억원, 양산도시철도 건설비 390억원 등 SOC분야 예산지원을 요구했다. 이에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국비 확보를 최대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고 한다. 특히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경남도의 내년 국비 확보 목표액 5조4090억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하고 창원 스마트산단 등 4개 큰 프로젝트도 내년 예산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어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를 보면 경남도는 ‘경남민심 챙기기’와 ‘김경수 지사 구하기’에 나선 민주당에 지역의 숙원사업과 현안사업을 비롯해 김 지사의 공약사업을 총망라해 지원을 요구했고, 민주당이 통 크게 약속한 모양새다. 민주당은 이날 예산정책협의회가 이례적이라는 지적을 의식한 듯 “기획재정부가 예산을 편성하기 전에 예산 계획 단계에서 당이 지역 현안에 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번 예산정책협의회 취지는 이해가 된다. 이제 민주당이 경남에서 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만 남았다. 내년에는 오는 4·3 보궐선거보다 더 중요한 총선이 있다. 도민들은 내년 경남의 국비예산 성적표를 살펴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