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반월시화, 정부 스마트산단 시범단지로 확정

4개년 계획으로 추진… 2022년까지 연간 2000억원의 국비 지원

기사입력 : 2019-02-20 10:45:32


창원국가산단이 정부에서 추진하는 스마트 산단 선도 프로젝트 시범단지로 선정됐다.

경남도는 19일 산업부에서 열린 민관합동 산단혁신 추진협의회에서 창원국가산단이 스마트 산단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향후 일정= 스마트 산단은 4개년 계획으로 추진돼 2022년까지 연간 2000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경남도는 40여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달 중으로 사업단을 구성해 3월에 세부실행계획을 수립하고 4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스마트 산단은 데이터와 자원의 연결·공유를 통해 기업생산성을 제고하고, 창업과 신산업 테스트를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미래형 산단이다. 스마트산단 선도 프로젝트는 스마트공장의 보급·확산뿐만 아니라 산단 근로자들의 근로환경 및 정주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새로운 미래먹거리 창출이 가능한 미래형 산단으로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창원국가산단은 2800여개의 기업체가 밀집돼 있고 경남도가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스마트산단을 조성하는데 최적의 조건이다. 산업부에서도 이런 점을 높이 평가했다.
산업부의 종합평가 결과에 따르면, 창원 국가산단은 주력업종이 특화돼 있고, 풍부한 스마트 혁신기반과 함께 지자체의 의지가 높아 산단 스마트화의 최적지인 것으로 평가됐다.

◆주요내용= 스마트 산단 선도 프로젝트는 제조혁신, 근로자 친화공간 조성, 미래형 산단 인프라 조성 등 크게 3대 핵심 분야로 나누어 추진된다. 올해에만 국비 2000억원 이상 지원되는 메가 프로젝트 사업이다.

제조혁신 분야는 산단 유형별 맞춤형 스마트공장을 확산과 산단 내 초연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기업이 자발적으로 제조데이터를 연결·공유함으로써, 공유데이터를 활용한 시범사업과 기반구축 등을 추진한다.

입주기업의 제조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솔루션을 제공하는 제조데이터 센터 설립과 산단 내 유휴자원 및 공유가능 서비스 대상 공유경제 플랫폼을 구축·운영한다.

근로자 친화공간 조성 분야는 근로자의 정주시설 확대로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문화·체육 등의 편의시설을 확충하여 근로자의 삶의 질 개선 및 실질임금 상승효과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기숙사·오피스텔, 행복주택, 협동조합형 임대주택 등 정주시설 확대와 문화센터, 공동어린이집, 체육관, 도시 숲 등 문화·복지·체육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미래형 산단 인프라 조성분야는 신산업·신시장 창출을 위한 창업과 신산업 기업 활동을 위한 제도적 지원을 강화하고, 신재생·미래형 에너지 활용 인프라 등을 구축한다.

휴·폐업공장 리모델링을 통해 창업공간(스마트 창업센터) 및 오픈랩 조성, 산단 입주업종 제한을 없애는 네거티브 존 시범 도입 및 규제 샌드박스 우선 적용, 태양광,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 및 통합 에너지 거래플랫폼 실증단지 조성 등이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정부 스마트 산단 선도 프로젝트 선정이 가져오는 경제적 효과는 무궁무진하고, 주민과 중소기업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세부 프로젝트 전략 도출과 다양한 비즈니스 발굴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메인이미지
창원산단 전경. /경남신문DB/
  • 이종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