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진주 개천예술제·창녕낙동강유채축제, 경남도 ‘대표축제’ 선정

기사입력 : 2019-02-20 22:00:00


경남도가 2019년 경남도 지정 문화관광축제 10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경남도 지정 문화관광축제는 차별화되고 경쟁력 있는 도내 축제를 지원하고 명품축제로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는 시부와 군부로 나눠 대표·우수·유망축제로 구분해 선정했다.

시부는 진주 개천예술제(사진)가 대표축제로 선정됐고, 거제섬꽃축제가 우수축제로, 김해 가야문화축제와 양산삽량문화축전, 사천 와룡문화제가 유망축제로 각각 선정됐다.

군부는 창녕낙동강유채축제가 대표축제로, 하동 북천코스모스·메밀꽃축제는 우수축제로, 남해 독일마을맥주축제, 의령 의병제전, 합천바캉스축제는 유망축제로 각각 선정됐다.

메인이미지

선정된 축제는 각 5500만원(대표), 3500만원(우수), 1500만원(유망) 등 총 2억7000만원의 도비가 축제육성 사업비로 지원된다.

도는 이번에 선정된 2019년 도 지정 문화관광축제를 적극 지원해 명품 축제로 육성한다. 또 축제경쟁력을 높이고 자생력을 강화해 경남의 관광산업을 이끌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촉매제가 될 수 있도록 관광 상품 개발과 마케팅에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메인이미지

한편, 정부 지정 문화관광축제는 지난 1월 진주 남강유등축제(글로벌), 산청한방약초축제(대표), 통영한산대첩축제(우수), 밀양아리랑대축제(유망)가 선정됐다.

육성 분야 정부 지정 축제는 함양산삼축제, 마산가고파국화축제, 알프스하동섬진강재첩축제, 김해 분청도자기축제가 추천돼 심사 중이다.

이종훈·정기홍 기자

  • 이종훈,정기홍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