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림청도 배우러 온 ‘거창 사유림 경영 노하우’

김재현 청장·박성호 대행 등 빼재산삼원 방문

임산물 소득 증대·일자리 창출 등 정책 반영

기사입력 : 2019-03-18 07:00:00
메인이미지
김재현(오른쪽 두 번째) 산림청장, 박성호(오른쪽 첫 번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구인모(가운데) 거창군수 등이 거창 빼재산삼원 산양삼 밭에서 수확체험을 하고 있다./거창군/


거창군이 최근 산림을 통한 소득과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유림 경영의 표준 모델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지난 16일 김재현 산림청장, 박성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구인모 군수 등이 사유림 경영 우수 임가인 거창 빼재산삼원(대표 강삼석)을 방문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산촌 인구의 감소와 고령화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다양한 소득 품목을 발굴해 시장을 개척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유림 경영으로 소득을 창출하는 대표 임산물 생산 임가를 산림청장이 직접 방문해 임업인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정책에 반영하고자 시행됐다.

거창군을 대표하는 임업인 강삼석 대표는 거창군 고제면 개명리 빼재 일원에 오미자, 복분자, 돌배 등 다양한 품목의 임산물과 대규모 산양삼 재배단지를 조성했으며, 많은 임업인들의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강 대표는 1차 산업에만 그치지 않고 체험, 치유, 관광이 융·복합된 6차 산업화의 선두주자로 지난 2006년 산림분야 신지식인으로 선정되는 등 임산물 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구인모 군수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 산림정책에 반영해 임업인의 소득 창출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김재현 산림청장에게 말했다. 김윤식 기자

  • 김윤식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