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성산 진보 단일후보 누가 되든 돕겠다”

민주당 소속 도의원 34명 전원 회견서 밝혀

“촛불 부정 세력에 진보 자존심 성산 못내줘”

기사입력 : 2019-03-20 07:00:00
메인이미지
민주당 도의회 원내대표단이 19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남도의회 의원 전원(34명)이 진보진영 단일화 후보가 누가 되든 당선을 적극 돕겠다고 나섰다.

4월 3일 치러지는 창원 성산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단일화 협상을 진행 중이다.

민주당 도의회 원내대표단(원내대표 류경완 의원)은 19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민주당 도의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촛불혁명 부정세력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부정세력, 민주주의 역사를 왜곡하고 날조하는 세력에게 민주진보개혁 진영의 자존심인 창원성산을 내어줄 수 없다”며 “김경수 지사의 도정복귀로 공백을 최소화하고 도정이 안정을 되찾기 위해서라도 힘 있는 여당 후보가 국회의원으로 당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보진영 단일화 협상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권민호 후보를 적극 지지하겠다는 ‘당연한’ 얘기다.

류경완 원내대표는 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하루속히 단일 후보가 선출되어야 하고, 권민호 후보가 선출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도 “다만, 선출되는 후보가 누구든 간에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힘으로써 타 정당 후보로 단일화되더라도 계속 지지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MBC경남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6~17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진보진영 후보단일화 지지도’에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35.5%로 가장 높았고,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후보가 19.6%로 나타났다. ‘진보후보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여 후보가 36.9%로 권 후보(21.0%)를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고하면 된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차상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