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에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 땐 지역상권 파탄”

창원시 전통시장·상점가 보호위

기자회견 열어 ‘입점 철회’ 촉구

기사입력 : 2019-03-21 22:00:00


창원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이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을 공식적으로 반대하고 나섰다.

21일 창원시 전통시장·상점가 보호 대책위원회는 창원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세계 스타필드 입점에 대해 ‘협상’이 아닌 ‘원천적인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스타필드가 입점할 경우 지역상권은 파탄되고 교통대란으로 계획도시인 창원의 도시 기능이 마비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메인이미지
창원시 전통시장·상점가 보호대책위원회 위원들이 21일 오후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스타필드 입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정경상 창원시 전통시장·상점가 보호 대책위원회 대표는 “창원의 경우 타 도시와 비교하면 인구 비례 대규모점포와 준대규모점포가 과다 입점돼 있어 지역상권이 서서히 도산에 이르고 있다”며 “창원시는 신세계 측에서 제출한 교통영향평가 보고서를 엄정하게 평가해 스타필드 입점불가라는 결론으로 소모적 갈등에 종지부를 찍어 달라”고 밝혔다.

특히 “스타필드가 이미 입점한 하남, 고양 등의 경우 시 외각에 입점했음에도 하루 수만대의 차량이 몰려 극심한 교통정체 현상을 겪고 있다”며 “창원 도심에 스타필드가 입점한다면 유니시티 아파트 교통량이 더해져 교통대란은 불 보듯 뻔하다. 이에 창원은 계획도시의 기능을 잃고 12만~13만명의 창원의 소상인들의 삶의 터전은 파괴된다”고 덧붙였다.

또 대책위는 창원시의 공론화위원회 활동도 회의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상인들은 “창원시가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의견을 듣겠다고 하는데 공론화 위원을 어떤 기준으로 선정하는지 알 수 없고, 위원들은 소상인들의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공론위가 구체적인 테이터를 바탕으로 회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전통시장 상인회 외에도 오는 26일에는 지역 소상공인과 독립상가 상인회 등도 스타필드 반대 기자회견을 열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스타필드 입점에 대한 지역 상인들의 반대 목소리는 앞으로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조규홍 기자

  • 조규홍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