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원성산 후보 TV토론서 “내가 창원경제 살릴 적임자”

창원성산 후보자 방송토론회

경제살리기 한목소리·해법 제각각

기사입력 : 2019-03-24 22:00:00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들은 24일 방송토론회에서 자신이 창원경제를 되살릴 적임자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토론회에서는 특히 창원 경제 침체 책임, 후보단일화 문제 등을 놓고 공방을 펼쳤다.

이날 오전 9시 10분 창원KBS홀에서 창원시성산구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선 후보자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권민호, 자유한국당 강기윤, 바른미래당 이재환, 정의당 여영국, 민중당 손석형 후보가 정책·자질에 대한 상호검증에 나섰다.

메인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권민호(왼쪽부터), 정의당 여영국, 바른미래당 이재환, 자유한국당 강기윤, 민중당 손석형 후보가 24일 오전 KBS창원방송총국에서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승권 기자/

각 후보들은 창원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데는 공감했지만 창원지역 경제사정을 어렵게 만든 원인 진단과 해법에 대해서는 다른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권민호 후보는 “창원경제를 살리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강력한 의지로 스마트산단을 추진하고 있고 이를 통해 기업이 성장하고, 새로운 기업이 유치됨으로써 1만개의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다”며 “정부의 정책과 예산을 끌어내려면 집권여당 의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탈원전 정책과 대우조선 매각 등 현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로 창원 경제가 신음하고 있다”며 “원전, 조선, 기계산업을 부활시키고 창원산단을 4차 산업혁명 선도지구로 만들어 신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 후보와 강 후보는 창원산단 스마트화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강 후보는 “권 후보와 정부가 주장하는 스마트산단은 결국 자동화·무인화 정책이며 이는 일자리를 죽이는 정책이다”며 “스마트화는 정부·지방정부가 나서지 않아도 민간기업이 늘 신경쓰고 있는 부분이며 일자리 증가는 제조업을 중점 지원할 때 이뤄진다”고 지적했다. 이에 권 후보는 “스마트산단은 기존의 낙후된 생산공정을 걷어내고 생산력을 키워 기업 이윤을 높이는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지 단순 자동화가 아니다”며 “스마트산단을 운영하려면 신규 인력이 필요하고 일자리는 늘어나게 될 것이다”고 반박했다.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는 “원전 메카인 창원에는 사망선고와 다름 없는 정부의 탈원전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면서 “이와 함께 창원형코트라를 설립해 지역기업의 판로개척과 투자유치를 돕고, 기업과 대학이 상생하는 산업클러스터 정책, 단순 창업보다는 기술과 아이디어를 융합시키는 창업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진해에 지정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을 창원시 전체로 확대시켜 산업 투자, 고용 유지의 실효성을 높이고 제조업 혁신을 통한 창원공단 재생이 필요하다”면서 “단순 가공업 대신 소재, 부품 기술 개발을 위해 재료연구소를 연구원으로 승격시키는 법안을 꼭 통과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민중당 손석형 후보는 “창원공단이 살아야 노동자가 살고 창원도, 대한민국도 산다”며 “세금을 엉뚱한 데 쓰지말고 공공조선을 만들어 조선업을 살리고 제조업 특별법 만들어 설비투자, 노동자 재교육 등을 지원하고 창원을 통일특구로 지정해 창원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보자 간 자질검증 시간에는 민주·정의당의 후보단일화와 자유한국당의 탄핵부정 등이 화두에 올랐다.

특히 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의 단일화에 대해 나머지 후보들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손석형 후보는 “정의당은 경남진보원탁회의의 진보단일화 권고를 무시하고 민주당과 단일화에 나섰는데 이는 후안무치, 이중인격,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단일화 협상은 신뢰와 절박함이 중요한데 표 계산이나 권력 친화적인 태도로는 안된다”고 여영국·권민호 후보를 겨냥했다.

강기윤 후보는 “집권여당과 야당의 단일화는 뭘 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는 시민들의 의문이 많다”며 “정치적 이념이 다른 정당이 이기기 위한 정치적 단일화하는 것은 구태정치, 야합의 정치,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고 비판했다.

이에 여영국 후보는 “단일화는 창원시민들의 명령이고, 정의당은 단일화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상대를 이기기 위한 단일화는 경쟁력 있는 후보를 내야 하며, 정의당의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 민중당은 1%도 안된다고 거부했다”고 반박했다.

김희진 기자

  • 김희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