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해시 '전국체전 주경기장 위치 변경' 파문

실사 장소 - 신축 예정지 달라

엄정 시의원 “변경 내용 알려야”

기사입력 : 2019-03-24 22:00:00


엄정(자유한국당) 김해시의원이 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전국체전이 치러질 김해 주경기장의 위치가 변경된 것을 부산시와 대한체육회에 알려야 한다고 주장하자, 김해시체육회가 엄 의원의 사퇴 요구를 추진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엄 의원은 지난 22일 제217회 김해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에서 “김해시의 전국체전 최초 계획안의 종합경기장 건립 장소가 해오름공원쪽으로 변경돼 진행되고 있음에도 최초 계획안의 부지로 대한체육회 현장실사 시 높은 점수를 받았고, 오는 27일 대한체육회 이사회 후보지 최종 결정 설명 후보지도 최초 계획안 부지다”고 지적했다.

메인이미지엄정(자유한국당) 김해시의원./경남신문DB/

엄 의원은 “김해시가 부적합한 최초 부지를 아무런 공식적 절차 없이 변경해 진행하고 있어 이를 관계 기관에 정확하게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국체전에 임하는 시 행정의 공정성과 타당성(문제)을 지적한 것은 변경된 부지로 유치경쟁에 임하는 것이 정의롭고 공정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엄 의원의 이 같은 시정질문 내용이 알려지자 김해시체육회는 강력하게 반발하는 분위기다.

시체육회 수석부회장은 김해시체육회 SNS(밴드)에 ‘자유한국당 엄정 시의원 시정질문 내용과 2023년 전국체전 유치 관련 설명회’ 문건을 올렸다. 시체육회는 향후 대책(안)으로 엄정 의원실 항의 방문 및 사퇴 요구, 자유한국당 김해갑구 당원협의회 위원장 항의 방문,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항의 서한 발송 및 방문 등 정치 공세도 예고하고 있다.

엄 의원도 물러서지 않고 24일 전국체전 유치 시정질문과 관련한 김해시체육회의 반발에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내놨다.

엄 의원은 “그동안 전국체전에 대한 문제 제기는 체전 유치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시의 잘못된 절차를 지적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27일 대한체육회의 정책결정이 제대로 되기 위해서는 최초 계획안의 부지가 아닌 변경 예정 부지로 높은 점수를 받아야 김해시 개최의 타당성과 당위성이 설 수 있다”고 말했다.

김해시체육회 밴드에 올라 있는 공문에는 “(부지 변경에 대해)사전에 고지해야 할 하등의 이유가 없으며, 현재 시는 지방행정연구원에 타당성 용역 의뢰 중인 사안”이라 돼 있다.

엄 의원은 이에 대해 “전국체전을 유치해놓고 부지를 변경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엄 의원은 김해시체육회의 향후 대책(안)에 ‘엄정 의원실 항의 방문, 사퇴 요구’가 포함되어 있는 것에 대해서도 “엄정한 의정활동에 대한 방해이자 집행부 견제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침해하는 행위”이며 “집행부가 추진하는 일의 추진방식을 비판했다고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서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엄 의원은 “전국체전에 대한 시의원의 지적이 자유한국당 김해지역 당론으로 등치될 수 없음에도 25일까지 이정화 부의장을 통해 김해시의회 자유한국당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하는 것도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김해시 관계자는 “동일한 체육공원 내에서 주운동장 건립 위치를 조금 조정한 것에 대해 범죄행위라고 주장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해명했다.

이어 “지방행정연구원에 위치조정에 대한 타당성 분석 용역 연구 절차를 밟고 있다”며 “이것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계획과 변경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명현 기자

  • 김명현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