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부내륙철도 ‘의령역사’ 반드시 유치”

의령군, 유치추진협의회 출범

“균형발전 사업으로 설치 당연”

기사입력 : 2019-04-16 22:00:00


국토부의 지역활성화 지역으로 지정되고 지역 낙후도가 전체 170개 시·군 중 133위에 그쳐 소멸위기 지자체로 내몰린 의령군이 남부내륙철도 의령역사 유치를 군의 사활을 담보하는 승부수로 던졌다.

의령군은 16일 회의실에서 각계 기관·단체장과 군민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부내륙철도 의령 역사 유치 추진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이선두 군수, 손태영 군의회의장, 박종철 전국 의령군 향우연합회장, 고태주 서부권발전협의회 의령군지회장 등 4명의 공동의장과 10명의 공동부회장으로 회장단을 발족했다.

메인이미지
16일 의령군청서 열린 ‘남부내륙철도 의령역사 유치 추진협의회’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이 결의를 다지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의령군/

이 자리서 추진협은 남부내륙철도 예타면제사업 취지에 부합하도록 지자체 의견을 반영한 기본계획 수립과 의령역 설치를 요구하는 대정부 촉구서를 채택하고 출향인사를 포함한 30만 내외군민이 합심해 의령역을 유치하자는 결의를 다졌다.

이선두 공동의장은 “고속도로, 철도 등 기반시설이 부족한 의령군의 미래 100년의 초석이 될 의령 역사 유치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야 할 때가 왔다”며 “남부내륙철도가 균형발전의 목적으로 시행되는 사업인 만큼 의령역 설치는 당연한 요구사항으로, 30만 내외 군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반드시 유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정거장 설치 구간이 역간 평균 거리 50㎞보다 짧은 통영(14.8㎞), 거제(12.8㎞)가 2017년 한국발전연구원(KDI) 예비타당성조사 당시 이미 검토됐다”며 “의령~합천은 직선거리가 23㎞여서 역사 설치 타당성은 충분하다”고 역설했다.

특히 “김천에서 통영까지 노선을 직선화하는 것이 최소비용으로 최대효과를 낼 수 있는 최적의 노선이고, 이 노선에 의령역이 생기면 지리산 동부를 연결하는 가장 가까운 역이 돼 관광역으로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군은 철도,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이 없는 유일한 자치단체인 의령에 남부내륙철도 역사가 설치되면 관광자원을 개발할 여건이 갖춰지고 교통 인프라도 개선돼 지역경제가 비약적인 발전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남부내륙철도는 김천~성주~고령~합천~의령~진주~고성~통영~거제를 연결하는 총연장 172㎞ 규모의 국책사업으로 추정 사업비만 4조7000억원에 달한다. 올해 기본계획을 수립, 내년부터 기본·실시설계에 들어가 오는 2028년 준공 예정이다.

허충호 기자 chheo@knnews.co.kr

  • 허충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