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내 정당, 김 지사 석방 ‘환영’ VS ‘비판’ 입장차

민주·정의당 “도정 공백 최소화 ·경제 활로”

한국·미래당 “사법 치욕·또 하나의 드루킹”

기사입력 : 2019-04-17 22:00:00


김경수 경남도지사 석방을 두고 도내 정당들이 즉각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환영 입장을 밝힌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비판의 날을 세웠다.

메인이미지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보석 허가로 1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온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지사가 소속된 민주당 경남도당과 정의당 경남도당은 김 지사 석방을 즉각 환영했다.

민주당 도당은 17일 법원의 보석 결정으로 경남도정 공백이 최소화됐고 경남이 새로운 전환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도당은 논평을 통해 “보석 결정을 내린 법원의 현명한 판단과 김 지사의 불구속 재판을 위해 마음을 모아준 도민들께 감사드린다”며 “보석 결정으로 경남도는 남부내륙철도, 제2신항, 창원 스마트 선도 산단 등 굵직한 국책사업을 중단 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고 반겼다. 또 “경남도정의 조속한 정상화와 경남경제의 회복을 위해 모든 당력을 모으겠다”며 “법원의 최종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진실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도당은 김 지사의 업무복귀를 환영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화를 위해 초당적 협조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도당은 “김 지사의 복귀로 침체한 경남과 창원의 경제를 살리기 위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는 핵심도정이 힘 있게 실천되길 기대한다”며 “정의당과 여영국 국회의원도 협력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경남도당은 이번 보석 결정을 ‘집권여당의 법원 압박’이라고 규정하며, 김 지사가 지사직을 사퇴하고 재판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도당은 “1심 재판 이후 이 정권의 1심 재판장에 대한 기소 등 사법부 압박 외에는 아무런 사정변경이 없고, 항소심에서 사건 심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음에도 보석부터 허가된 것은 사법부의 치욕으로 남을 것”이라며 “추가수사를 위한 증거인멸 방지 차원에서도 보석은 온당치 않았다”며 사법부를 비판했다.

이어 “만약 보석을 이유로 재판을 지연시키려 한다면 도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 지사는 지사직에서 물러나 재판에 집중함으로써 범죄혐의에 대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경남도당은 김 지사 보석 결정을 ‘또 하나의 드루킹’이라고 지적하며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도당은 “김 지사 석방이 도정 공백을 우려한 사법부의 판단일 뿐 무죄취지 선고나 면죄부가 아니다”고 선을 그으며 “보석 허가 결정을 내릴 것이 아니라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함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의 도를 넘은 판결 불복과 보석 허가 결정이 2심 재판을 왜곡해 결국 무죄선고를 이끌어 내려는 의도가 아닐까 우려된다”며 “김 지사는 도정이 차질을 빚고 있는 현안들을 제대로 살펴 도민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조속히 안정을 되찾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수도지사의 불구속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도 보석을 허가한 재판부와 도민에 감사를 표했다.

차상호·김희진 기자

  • 차상호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