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손흥민, 날았다!

맨시티전 멀티골… 시즌 19·20호

토트넘 57년 만에 UCL 4강 견인

기사입력 : 2019-04-19 07:00:00
메인이미지
토트넘 손흥민이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팀의 첫 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뛰는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를 상대로 멀티골을 꽂고 시즌 20호골 고지를 밟으면서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경신에 바짝 다가섰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 원정에서 전반 7분과 전반 10분에 벼락같은 골을 쏟아냈다.

손흥민의 멀티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맨시티에 3-4로 패했지만 1, 2차전 합계 4-4를 만들면서 원정 다득점 원칙을 앞세워 4강 진출 티켓을 품에 안았다. 이로써 토트넘은 UEFA 챔피언스리그의 전신인 1961-1962 시즌 유러피언컵 이후 무려 57년 만에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더불어 손흥민 역시 자신의 첫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에 서는 기쁨을 맛보면서 2010-2011 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에서 뛰면서 4강전을 뛰었던 ‘레전드’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무대에 서는 한국인 선수가 됐다.

다만 손흥민은 이날 후반 3분 옐로카드를 받으면서 경고 누적으로 아약스(네덜란드)와 치르게 된 4강 1차전에는 결장한다.

손흥민은 특히 8강 1차전에서 결승골로 1-0 승리를 만들었고, 2차전에서도 멀티골로 4강 진출의 기반을 닦아 ‘승리의 파랑새’ 역할을 100% 이상 소화했다.

이날 자신의 시즌 19호, 20호골을 몰아친 손흥민은 2016-2017 시즌 작성한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21골) 기록에도 1골 차로 바짝 다가섰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