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도, 4·19혁명 59주년 기념식

김 지사 “경남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

기사입력 : 2019-04-19 16:15:26


경남도는 19일 오전 도청 신관대강당에서 4·19혁명 유공자와 유가족, 보훈단체장, 도 단위 기관장, 국회의원, 도의원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가졌다.

메인이미지
경남도는 19일 오전 도청 신관대강당에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가졌다. /경남도 제공 사진/

도는 이번 기념식에서 4·19혁명 유공자로 새롭게 인정받은 7명의 유공자 및 유가족에게 건국포장을 전수했으며, 2·28에서 4·19혁명으로 이어지는 내용을 담은 뮤지컬과 가수 안치환의 공연을 가졌다.

보석 후 첫 공식행사에 참석한 김경수 도지사는 "어떤 이유라도 도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여기 계신 분들의 뜻을 받들어 하나의 대한민국, 하나의 경남, 공평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메인이미지
2·28에서 4·19혁명으로 이어지는 내용을 담은 뮤지컬 공연. /경남도 제공 사진/

이어 김 지사는 "경남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저력이 있었던 곳"이라며 "대한민국 민주화와 산업화에 앞장섰던 저력을 다시 한번 발휘해 경남이 대한민국 심장이 될 수 있도록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주간을 맞아 3.15의거 및 4.19혁명 사진과 태극기 설치 전시를 진행 중이다.

조고운 기자

  • 조고운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