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통영 욕지도 풍력발전단지 생존권 위협”

통영어업피해대책위, 추진 중단 촉구

수협도 대책위 구성해 공동전선 구축

기사입력 : 2019-04-22 22:00:00


통영시 욕지도 앞바다 풍력발전단지 추진을 둘러싸고 어민들은 수산업계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것으로 판단,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지역 어민들로 구성된 통영어업피해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2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영 어민의 문전옥답이 발전사업자의 손에 넘어갈 위기에 처했다”며 “어민을 무시한 해상풍력발전단지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메인이미지
통영어업피해대책위원회가 22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날 성명서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해상풍력이 친환경 에너지원이라며 무차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경남도도 정부 지원을 등에 업고 통영 앞바다에 어민이 원치 않는 풍력발전소를 건설을 도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어 “해상풍력은 수산·해양환경적 측면뿐만 아니라 정책적, 법·제도적으로 많은 문제를 안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풍력발전은 시공 및 가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에 따른 어장 훼손과 서식지 파괴가 불가피한 데다 고주파와 전자파로 인한 생태계 교란도 우려된다”며 “그런데도 일련의 부작용에 대한 충분한 조사와 검토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대책위는 “해상풍력단지 주변 통항금지해역 설정으로 인한 조업구역 축소도 자명한 것인 등 문제투성이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어민의 목소리에 먼저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이 같은 명확한 반대 여론에도 풍력단지 조성에 필요한 예비타당성 조사 예산을 추경에 편성한 통영시와 이를 통과시킨 통영시의회가 통영 바다를 발전사업자에게 팔아넘기려 한다”고 비난했다.

한편 어민 대표 단체인 수협들도 업종별 대책위를 구성, 공동전선을 구축키로 했다.

글·사진= 정기홍 기자

  • 정기홍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