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진주 방화·살인사건 피해자 일상생활 복귀 때까지 지원”

김경수 지사, 어제 혁신전략회의서

심리치료·주거 이전 등 지원 당부

기사입력 : 2019-04-22 22:00:00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진주 방화·살인사건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다”며 “병원 치료, 트라우마 극복을 위한 심리 치료, 주거 이전을 포함한 생활대책까지 피해자들이 정상적으로 생활에 복귀할 수 있을 때까지 가능한 모든 지원을 관계기관과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메인이미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2일 4월 혁신전략회의에서 진주 방화·살인사건의 희생자와 유가족, 피해자 지원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김 지사는 22일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4월 혁신전략회의에 앞서 진주 방화·살인사건의 희생자와 유가족, 피해자들에게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는 “피해망상이나 폭력성을 가진 편집형 조현병 환자에 대한 촘촘한 맞춤형 관리가 필요하다”며 “칸막이를 넘어 효율적인 통합 행정으로 전체적인 안전관리체계를 신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장기적으로는 도시와 농촌의 마을공동체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의 문제”라며 재발 방지대책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김 지사는 이어진 혁신전략회의에서 혁신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면서 직원들과 함께 공유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는 우선 “내가 맡고 있는 업무가 기존에 해왔던대로 계속 하는 게 맞는 건지, 좀 더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지를 고민하는 게 혁신이라고 본다”며 “워낙 세상이 빨리 바뀌고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맞는 행정서비스를 하려면 함께 바꿔주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회는 그대로 두면 늘 적자생존의 법칙이 적용되는 강자에게 유리한 구조”라며 “그런 사회를 좀 더 공정하고 공평한 사회로 만들 것인가가 행정의 중요한 책임”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혁신의 기준으로 지속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는 “아이들한테 이대로 물려줄 수 있는 사회인가, 청년들이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인가가 지속가능성의 핵심”이라며 “이것이 환경, 안전, 보건, 의료, 복지 등 여러 분야에 걸쳐 혁신의 잣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끊임없는 혁신 지향을 위한 공직자의 자세와 혁신의 효율성을 위한 융합행정, 민관 협치를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 재정규모 상 그렇기도 하고 행정이 모든 걸 다하겠다는 자세는 적절하지 않다”며 “행정은 민간과 시민의 동력과 역동성을 살려내는 촉매제나 도우미 역할”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업무에 혁신을 시도하며 성과를 내는 직원들을 적극적으로 발탁 승진, 특별승진 대상으로 하겠다”며 관련 부서에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만들 것을 지시하는 등 공직사회의 자발적인 혁신을 유도하기 위한 당근책도 제시했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 이종훈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