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FC, 오늘 일본서 ACL 첫승 도전

가시마와 E조 조별 예선 4차전

남은 3경기서 승수 쌓아야 16강 희망

기사입력 : 2019-04-24 07:00:00
메인이미지


경남FC가 24일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을 위한 중요한 일전을 치른다.

경남은 이날 오후 7시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가시마 앤틀러스와 ACL E조 조별 예선 4차전을 치른다.경남은 아직 ACL 승리가 없어 가시마와의 원정 경기서 첫 승에 도전한다.

23일 현재 E조에서는 가시마가 승점 7점(2승 1무)으로 1위를 하고 있으며, 산둥 루넝이 승점 5점(1승 2무)로 2위, 경남이 승점 2점(2무 1패)로 3위, 조호르 다툴 탁짐(JDT)이 승점 1점(1무 2패)으로 4위를 하고 있다.

따라서 경남은 가시마와의 원정 승리는 물론 남은 3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수를 쌓아야 16강에 오를 수 있다.

경남의 경쟁팀인 산둥은 같은 날 오후 9시45분(한국 시간) 말레이시아에서 JDT와 원정 경기를 한다.

경남은 지난 9일 가시마와의 홈경기에서 수적 우세에도 후반 추가시간 두 골을 허용해 아쉽게 2-3으로 패했다. 김종부 감독은 남은 세 경기에도 ACL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혀 이번 가시마전에 베스트 전력을 가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남은 ACL 3경기에서 5골을 넣고 6실점했다. 경남은 리그에서도 수비 불안정으로 계속 실점을 하고 있기에 무엇보다 수비라인의 안정화가 시급하다. ‘골 넣는 수비수’ 이광선이 부상에서 회복하면서 최근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어 기대를 걸만하다.

ACL 경험을 갖춘 공격수 김승준과 박기동, 수비수 곽태휘 등의 활약이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가시마전에서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한 쿠니모토와 외국인 공격형 미드필더 조던 머치도 언제든지 가시마의 골문을 노릴 수 있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권태영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