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 지사, 드루킹 증인 신청… 반전 나선다

법원, 8명 중 7명 증인으로 채택

동선 등 유·무죄 다툴 쟁점 질문

기사입력 : 2019-04-25 22:00:00


지난 대선 과정에서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가 보석을 허가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 항소심 재판에 ‘드루킹’ 김동원씨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판사 차문호)는 25일 김 지사에 대한 항소심 3번째 공판기일을 열고 김 지사 측이 신청한 8명의 증인 가운데 7명을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세 번째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김 지사 측이 신청한 증인은 드루킹 김동원씨를 비롯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으로서 댓글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둘리’ 우모씨, ‘트렐로’ 강모씨, ‘서유기’ 박모씨, ‘파로스’ 김모씨, ‘삶의축제’ 윤모 변호사, ‘성원’ 김모씨, 그리고 김 지사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한모씨 등이다. 재판부는 ‘파로스’ 김씨를 제외한 7명을 증인으로 채택하겠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드루킹 김씨는 이 사건의 핵심관련자라 재판이 끝나기 전에 한번은 추가로 증언을 들어야 할 것 같다”며 로그 기록에 대해서는 열람·등사 방식으로 제공할 것을 특검팀에 주문했다.

김 지사 측은 드루킹 일당을 증인으로 불러 사실관계를 다시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드루킹 김씨에 대해 “이 사건의 가장 주된 증인이라 할 수 있다. 11월 9일의 시간대별 동선이나 구체적 상황, 저녁식사 여부 등을 물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1심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진 쟁점은 2016년 11월 9일 김 지사가 경공모 사무실을 방문했을 당시 드루킹 김씨에게 ‘네이버 기사 댓글 순위를 조작하라’고 지시했는지 여부였다.

반면 허익범 특검팀은 원심에서 이들에 대한 심문이 대부분 이뤄졌다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특검은 “이미 원심에서 증거 제출된 수사서류로 확인된 것이나 미세한 부분을 재확인하려는 것으로 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이날 보석 허가 후 처음 법정에 출석했다. 그는 재판에 출석하면서 “1심에서 여러가지 문제가 있었는데 항소심에서 하나하나 바로잡아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보석이 허가된 김 지사는 매달 2·4번째 목요일 거주지로 지정된 창원에서 서울로 와 재판을 받는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