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NC 두산에 9회말 진땀 승

기사입력 : 2019-05-11 10:29:00
NC 다이노스는 창원 NC파크에서 대역전패 위기에 몰렸으나 12-11, 9회말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NC는 박석민, 강진성, 노진혁의 홈런포 등으로 8회 말까지 11-4로 넉넉하게 앞섰다.

그러나 9회 초 볼넷 3개와 안타 4개를 내주며 7점을 빼앗겨 11-11 동점을 허용했다.

두산 오재일은 7-11로 뒤진 9회 초 1사 만루에서 NC 마무리 원종현을 공략해 동점 만루 홈런을 쳤다.

두산은 9회 초 2사 류지혁의 중월 3루타로 역전까지 노렸지만 김경호가 삼진으로 물러나 기회를 놓쳤다.

NC는 다시 힘을 냈다. 9회 말 선두타자 손시헌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고, 김태진의 희생번트 때 두산 포수 박세혁이 2루에 악송구를 해 무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다.

김성욱이 차분하게 희생 번트를 성공해 1사 2, 3루가 됐고 김찬형이 중견수 쪽 희생 플라이로 경기를 끝냈다. 김찬형은 개인 첫 번째 끝내기 희생 플라이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NC 다이노스 마무리 원종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