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어느 사회복지사와의 인연- 조윤제(정치부 부장)

기사입력 : 2019-05-16 07:00:00


사회부 기자 시절 젊은 사회복지사 Y씨를 만났다. Y씨는 처음 만난 기자에게 자신이 케어 중인 고교생이 사고를 당한 딱한 사연을 소개하면서 이 학생을 도울 수 있도록 온정기사를 써 달라 요청했다. 장애를 앓고 있는 이 학생이 다리 골절상을 입고 입원중이지만 가정형편으로 병원비를 마련하지 못한다는 사정이었다. 기사가 보도된 이후 병원비를 지불하고도 생활비가 남을 정도의 온정이 답지하자 Y씨의 얼굴에 미소가 가득했다.

▼한 번은 Y씨가 갑자기 전화를 걸어와 산속 움막에 장애아동을 포함해 가족 7명이 비참하게 살고 있다고 제보했다. 기자는 “어떻게 가족 7명이 산속 움막에서 살 수 있느냐”며 제보 내용을 믿지 않았다. Y씨는 기자를 산속 움막으로 안내했고, 실제 상황을 목격한 기자는 장애아동의 힘겨운 삶을 보도했다. 기사를 읽은 독자들도 충격받았는지 어마어마한 온정의 손길을 보냈다. 결국 그 가족은 움막을 떠나 번듯한 집을 구입해 이사했다. Y씨의 열정이 만든 ‘복지 기적’으로 기록된다.

▼Y씨는 수시로 기자에게 연락해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도록 읍소했다. 자신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만나면 그 이웃을 도와야 한다는 복지사로서의 사명감이 그를 가만 놔주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던 Y씨와 지난해 갑자기 연락이 되지 않았다. 주변에 수소문해보니 암투병 중이라 해서 걱정 많이 했는데, 며칠 전 Y씨의 부고 소식이 기자의 머리와 가슴을 후려쳤다. 복지 대상자의 건강과 처지를 더 걱정한 Y씨는 결국 많은 클라이언트를 남겨두고 세상을 등진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사회복지사 자격증을 소지한 사람이 100만명을 넘었다. 한국사회복지사협회에 등록된 인원도 7만~8만명은 족히 될 듯싶다. 이 많은 복지사들이 사회 곳곳에서 장애인·노인·어린이 등을 돌보며 이들이 더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자신의 한몸 불사르며 고군분투하고 있다. 하지만 많은 복지사 분들께 당부드리고 싶다. Y씨만큼 더할지, 덜할지 모르지만 자신의 건강만큼은 반드시 챙겨 가며 업무에 매진했으면 하는 것이다.

조윤제 정치부 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