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NC ‘행운의 7회말’ 4점 몰아쳐 재역전

창원 홈경기서 SK에 5-2 승리

노진혁 2타점 박진우 2실점 호투

기사입력 : 2019-05-16 22:00:00


타선의 집중력 차이가 승부를 결정지었다.

NC 다이노스는 16일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시즌 6차전서 5-2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NC는 25승 19패가 됐다. NC는 SK에 위닝시리즈를 거두면서 상대 전적 3승 3패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메인이미지
16일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7회말 2사만루에서 NC 노진혁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성승건 기자/

NC는 1-2로 뒤진 7회말 타자일순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베탄코트가 SK 선발투수 산체스를 상대로 유격수 앞 땅볼을 치고 전력질주해 1루에서 아웃 판정을 받았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세이프로 번복됐다. 이어 김성욱의 타구는 전진수비를 하던 3루수 최정의 글러브를 맞고 안타가 됐다. 손시헌은 번트를 댔지만 1루수 앞으로 향하면서 2루주자 베탄코트가 3루에서 아웃됐다. 권희동이 볼넷을 골라내면서 만든 1사 만루 기회에서 강진성은 3구에 내야 파울 플라이성 타구를 날렸지만 SK 1루수 나주환이 잡지 못했다. 강진성은 2루수 앞 땅볼을 치면서 1루주자 권희동이 2루에서 아웃됐다. 하지만 SK 유격수 김성현의 1루 송구가 부정확하면서 김성욱에 이어 손시헌까지 홈을 밟아 3-2로 승부를 뒤집었다. 바뀐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박민우와 김태진이 연속 볼넷을 골라내며 만든 2사 만루 찬스에서 노진혁이 중견수 앞 2타점 안타를 치면서 5-2로 점수차를 벌렸다.

NC 선발투수 박진우는 6이닝 동안 101개의 공을 던지면서 1피안타 1볼넷 7탈삼진 2실점했다. 박진우는 1-2로 뒤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을 면했다. 박진우는 개인 최다인 7개의 삼진을 솎아냈다. 삼진을 잡는 결정구로 체인지업(4개)과 슬라이더(2개), 속구(1개)를 사용했다. 1-1로 맞선 3회초 무사 만루 위기서 로맥에게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내주면서 1-2로 역전을 허용한 뒤 이재원과 나주환을 범타 처리했다. 또 4회초 2사 만루 위기서 최정을 3루수 땅볼로 유도해 실점하지 않는 등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7회초에 등판한 장현식이 1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승리투수가 됐다. 배재환은 3분의 1이닝 동안 1탈삼진을 올렸지만 SK 나주환의 타석 때 헤드샷으로 퇴장을 당했다. 원종현이 8회초 1사 1, 2루에서 마운드에 올라 1과 3분의 2이닝을 3탈삼진 무실점 처리하며 11세이브를 거뒀다.

이동욱 NC 감독은 “어려운 경기에서 선수들이 잘 싸워줬다. 박진우가 6이닝을 잘 던져줬고 노진혁 등 선수들이 득점권에서 찬스를 잘 살려줬다”고 말했다. NC는 서울로 이동해 17~19일 LG 트윈스와 주말 3연전을 한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권태영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