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반도에서 멸종된 따오기, 40년 만에 우포 하늘 다시 날아

따오기, 다시 날다

멸종 40년 만에 복원, 자연 품으로

기사입력 : 2019-05-22 22:00:00


“자연으로 돌아간 따오기야, 제발 건강하게 살아다오.”

한반도에서 40년 전 자취를 감췄던 따오기가 인공 양육돼 22일 많은 사람들의 기원을 안고 창녕 우포늪 하늘로 훨훨 날아올랐다. ★관련기사 3면

환경부는 이날 오후 4시께 해양수산부·경상남도·창녕군과 함께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자 천연기념물 제198호인 따오기 방사 행사를 열고 우선 10여 마리를 자연으로 날려보냈다. 당초 40마리를 날려보낼 계획이었지만 따오기들이 놀라 야생방사장 안을 맴돌자 복원센터 측이 문을 닫아버렸다.

메인이미지
22일 창녕군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열린 2019 우포따오기 야생방사 행사에서 방사된 따오기 한 마리가 우포늪 창공을 날고 있다./성승건 기자/

앞서 따오기의 성공적 야생 적응을 위해 창녕군은 2010년부터 우포늪 일대 국유지를 대상으로 따오기 먹이터(논 습지, 16㏊)와 번식 공간인 영소지(숲, 23㏊)를 조성했다. 창녕군은 방사될 따오기에 위치추적기와 가락지를 착용시켜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한다. 앞으로 따오기 연구자 10명, 자원봉사자 30명, 서포터스 40명 등 80여명이 방사 따오기를 매일 관찰해 향후 대체 서식지 조성 위치와 규모 등을 정할 계획이다. 따오기가 질병에 걸리거나 다치면 올해 말 창녕군 장마면에 들어설 천연기념물구조·치료센터에서 응급 대응과 구조·치료를 할 계획이다.

중국과 일본의 전례를 보면 방사된 따오기 상당수는 폐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경우 2008년부터 지금까지 19차례 방사한 결과 방사 후 3년간 생존율은 40% 수준을 보였다. 이날 방사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정재숙 문화재청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한정우 창녕군수, 엄용수 자유한국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이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