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기고도 웃지 못한 경남FC

조호르와 최종전 2-0 승리했지만

가시마가 산둥 루넝에 2-1 이겨

기사입력 : 2019-05-22 22:00:00


경남FC가 구단 사상 처음으로 도전한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마지막 경기에서 조호르를 꺾었지만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경남은 22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아시안챔피언스리그 E조 마지막 경기에서 말레이시아 조호르FC를 2-0으로 누르고 2승2무2패(승점 8)가 됐다. 하지만 같은 시각 가시마앤틀러스가 일본에서 벌어진 산둥 루넝에게 2-1로 이기면서 3승1무2패(승점 10)로 조 2위로 되면서 경남은 조 3위에 머물렀다.

메인이미지
경남 FC 룩 카스타이흐노스가 2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조호르 FC (말레이시아)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반드시 조호르에게 승리하고 가시마앤틀러스가 산둥에 패해야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경남은 부상에서 돌아온 룩과 토종 골잡이 김승준을 최전방에, 미드필더에 쿠니모토와 네게바, 이영재와 하성민을 수비에 우주성과 여성해 이광선, 안성남, 골키퍼는 손정현을 내세웠다.

경남은 전반 내내 수비 사이와 뒷공간을 이용한 빠른 침투패스로 조호르를 위협했지만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36분께는 네게바가 20여m를 혼자 돌파해 슈팅까지 날렸지만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경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영재 대신 배기종을 투입해 조호르의 골문을 노렸다. 경남은 쿠니모토의 조율 속에 룩과 배기종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어갔지만 마무리에 실패하면서 조호르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계속해서 조호르의 골문을 두드리던 경남은 후반 64분 이광선의 롱패스를 돌아온 룩이 뛰어들면서 그대로 차 넣어 기다리던 골을 만들어 냈다. 경남은 이후에도 조호르를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추가골을 넣지 못하다 추가시간 쿠니모토의 추가골로 2-0을 만들며 승리를 장식했다.

같은 시각 가시마앤틀러스는 전반 11분 산둥루넝 펠라이니에게 선제골을 내주고 패색이 짙었지만 후반 68분과 70분 연속골로 단숨에 승부를 뒤집으며 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경남은 구단 사상 처음으로 ACL에 참가했지만 장거리 이동과 얇은 선수층으로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는데 한계를 보여주며 큰 경험을 쌓았다는데 만족해야 했다.

김종부 감독은 “경남이 ACL에 참가하면서 실질적으로 리그와 FA컵 등 3개 대회를 병행해 선수 스쿼드문제와 연속되는 체력문제 등으로 어려움속에서 치렀다. 그렇지만 마지막 경기에서 쿠니모토가 돌아오고, 룩이 첫 득점을 한 것은 큰 부분으로 앞으로 리그에서도 원활하게 경기를 끌어올릴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이현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