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도, 신항 부가가치 활동 확대방안 마련 나서

자유무역지역 확대·관계기관 TF 구성 등

환적화물 가공산업 부가가치 활성화 주장

기사입력 : 2019-05-23 22:00:00


신항 배후부지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고부가가치 창출형 항만 배후단지 조성’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경남도는 23일 경남발전연구원 4층 회의실에서 ‘부산항 신항 배후부지 제고방안 전문가 포럼’을 열고 고부가가치 항만배후부지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대안을 논의했다.

동북아 항만물류연구센터 주관으로 제2신항 입지에 따른 경남중심 항만재편에 대비하고 다양한 고부가가치 항만물류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이날 포럼은 하태영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연구위원의 ‘신항 배후부지 부가가치 활동 확대방안’에 관한 주제발표와 부산본부세관, 무역협회, 부산항만공사 등 관계기관과 배후단지 입주업체, 학계, 연구기관의 전문가 토론이 이어졌다.

메인이미지
부산신항 자료사진. /경남신문DB/

이날 하태영 연구위원은 주제발표에서 “2006년 항만배후단지개발제도가 도입된 이후 10여년간 성과를 살펴보면 당초 목표로 했던 항만 물동량 창출과 고용 확대, 투자 유치 등의 부가가치 창출은 아직 미흡하다”며 “향후 항만 환적화물에 대한 가공산업의 부가가치 활동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토론에서 전문가들은 환적화물에 대한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자유무역지대 확대, 관련법 개정(조세특례제한법·관세법·식품위생법 등) 등 다양한 대안들을 제시하고 향후 관계기관 전담조직(TF)을 구성해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2022년까지 4년간 운영되는 ‘동북아 항만물류연구센터’는 부산항 신항 활성화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기초연구, 고부가가치 항만물류와 항만물류 스타트업 육성, 항만 고용증대 방안 등 경남 주도의 신항 발전방안을 위한 연구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준희 기자

  • 이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