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올여름 평년 보다 덥겠지만 작년 폭염 수준보다는 낮아

평년과 기온 비슷, 태풍 1~3개 영향

강하고 지속적인 폭염은 없을 듯

기사입력 : 2019-05-23 22:00:00


올여름은 ‘사상 최악의 폭염’이 닥친 지난해보다는 더위가 덜할 전망이다.

부산지방기상청은 23일 ‘2019년 6~8월 3개월 전망’ 브리핑을 갖고 올여름 기온은 평년(1981∼2010년 평균)과 비슷하거나 높으면서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수량은 6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고, 7월과 8월에는 평년과 비슷하겠으나 지역편차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메인이미지그늘막./경남신문DB/

여름철 태풍은 11~13개가 발생해 그중 평년 수준인 1~3개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6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상층 한기의 영향으로 기온 변화가 클 전망이다. 7월에는 대기불안정으로 지역적으로 강한 소낙성 강수가 내릴 때가 있겠고, 8월은 무덥고 습한 날씨가 되겠으나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일시적으로 받아 변동성이 크겠다.
메인이미지

기상청은 작년과 비슷한 폭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티베트 고원의 적설량은 지난가을 이후 4월까지 평년보다 많은 경향이 지속됐으나, 최근 들어 급격히 녹았다.

티베트의 눈이 녹고 토양 중 수분이 증발되면서 대기 중 기온 상승을 완화시켜 여름철 초반 티베트 고기압 발달이 지연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폭염 주범인 북태평양 고기압이 평년만큼 북상하지 못할 것으로 보여 작년 같은 강하고 지속적인 폭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을 전망이다.

조규홍 기자

  • 조규홍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