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경수 도지사 “김해 신공항은 전 정권의 산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 담보못해”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 보고회서

“국민 생명·안전 담보 못해 총리실서 검증해 결정을” 주장

기사입력 : 2019-05-27 22:00:00


더불어민주당 경남·부산·울산 국회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주최한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는 김해신공항 확장을 추진 중인 정부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이 지역 단체장과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은 이구동성으로 김해신공항은 관문공항 역할을 수행할 수 없다며 국무총리실에서 검증을 거쳐 판정을 내려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메인이미지
27일 국회에서 열린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결과 대국민 보고회’에서 김경수 지사가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보고회에는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롯, 허성곤 김해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김일권 양산시장 등 경남지역 단체장도 참석했으며 경남과 부산 등에서 상경한 주민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김 지사는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은 전 정권의 정치적 결정이었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인사말에서 “김해신공항은 6전7기의 정치적 결정이었다. 그동안 6번이나 연구용역에서 안 된다고 결론난 사안이었는데 박근혜 정부에서 7번째 용역 끝에 바뀐 건 아무것도 없는데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것이 정치적 결정”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위험한 결정이다. 그대로 두고 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해신공항을 추진하는) 국토부는 자신들이 내린 결정을 뒤집기가 쉽지 않은 듯하다”며 “총리실에서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검증단은 국무총리실에 가칭 ‘동남권 관문공항 정책 판정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건의했다. 판정위에서 신공항 기능과 개발 방향을 제시하면 주무 부처와 부울경 검증단이 공동으로 참여해 최종 입지를 선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보고회에 앞서 민홍철 의원과 허성곤 김해시장 등은 국회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 ‘김해신공항 계획(안) 타당성 검증보고서’를 전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대구·경북 쪽 얘기도 있고, 당으로선 그런 문제도 충분히 고려하며 이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며 “즉답을 드릴 수 없는 점 양해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이상권 기자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