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도, 경남형 치매관리 모델 도민과 함께 만든다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 본격 추진

올해 시군 치매안심센터 20곳 개소

기사입력 : 2019-06-12 21:11:52

경남도가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를 본격 추진, 도민 치매 유병률을 2025년까지 10%이하로 낮추기로 했다.

도는 이를 위해 ‘치매관리 4개년 계획 3대 영역 10대 중점과제’를 중심으로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를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먼저 치매관련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올해 전 시군 치매안심센터 20개소를 정식 개소하고, 치매안심마을도 전 시군 치매안심센터별로 1개 이상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치매전담형 요양시설과 치매안심병원도 확대 추진한다.

메인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현재 센터당 9~30명(4월말 기준)인 인력을 연내 18~35명으로 조기 충원할 계획이며, 치매안심센터 접근성 향상과 함께 권역별 치매안심센터 분소·쉼터 확대운영, 경로당·복지관 등 찾아가는 치매예방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치매안심센터 운영도 활성화한다. 치매안심센터 맞춤형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인지강화 프로그램, 가족카페 운영, 쉼터운영 등 지역실정에 맞는 수요자 중심 프로그램을 활발히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치매조기검진(65세 이상) 일제조사를 통해 65세 이상 치매환자 등록 관리율을 현행 62%에서 연내 80%까지 높여 치매관리 사각지대 해소와 치매관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또 법령과 제도개선을 통한 치매 서비스 체계 정비에 나선다. 도는 수요자 중심의 보건·의료·복지의 효율적 지역사회 돌봄 전달체계인 ‘어르신 커뮤니티케어’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김해시가 시행 중인 커뮤니티케어 국가사업(노인분야)과 도 자체 시범사업을 연계 추진하고, 보건소(보건·의료)~복지부서(노인) 간 정보공유 등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치매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과 지역사회 민간·공공 협력으로 ‘사람 중심의 치매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도는 경남형 치매관리 책임제 모델 체계 구축을 위해 치매안심센터가 중심이 된 노인요양시설, 민간기관 등 치매관련 기관을 통합·연계한 혁신적 관리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아울러 현행 치매사업과 노인복지사업이 각 법령의 제약으로 단절돼 제공되는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향후 치매관리법, 장기요양보험법, 노인복지법을 노인복지법 중심으로 일괄 개정하도록 보건복지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이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