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경두, 대국민사과…“허위·은폐 철저 조사해 엄정조치”

“군 경계작전 실태 꼼꼼하게 점검하고 기강 재확립”

'385자 사과문' 낭독 뒤 바로 퇴장…기자들 질문은 안 받아

기사입력 : 2019-06-20 13:48:19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북한 목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과 관련해 "사건 처리 과정에서 허위보고나 은폐행위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20일 오전 11시 국방부에서 '북한 소형목선 상황 관련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사건 발생 이후 제기된 여러 의문에 대해서는 한 점 의혹이 없도록 국민들께 소상하게 설명드리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15일 발생한 북한 소형목선 상황을 군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군의 경계작전 실태를 꼼꼼하게 점검하여 책임져야 할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문책하겠다"며 "군은 이런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경계태세를 보완하고 기강을 재확립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북한 어선 삼척항진입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합동조사단을 구성해 북한 소형목선의 삼척항 진입과 관련해 일선 부대가 적절한 조처를 했는지를 규명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국방부는 이날 이순택 감사관을 단장으로 합동조사단을 편성해 동해 작전부대에 급파했으며 북한 목선 상황과 관련해 경계작전 업무 수행의 사실관계를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15일 북한 선원 4명이 탄 어선이 연안에서 조업 중인 어민의 신고로 발견됐다는 정부 당국의 발표와 달리 삼척항에 정박했다고 KBS가 18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 어선이 삼척항 내에 정박한 뒤 우리 주민과 대화하는 모습. 연합뉴스

정 장관은 "다시 한번 국민의 신뢰를 받는 강한 군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리면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정 장관을 포함한 군 수뇌부에 대한 책임론이 나오고 있지만, 정 장관은 이날 기자들 질문은 받지 않은 채 385자 분량의 짧은 사과문만 낭독한 뒤 곧바로 퇴장했다.

앞서 지난 15일 오전 북한 주민 4명이 탄 어선 1척은 삼척항까지 진입했으며, 이를 발견한 민간인이 당국에 신고했다.

특히 관계기관 합동조사 결과, 이 선박은 지난 12일 오후 9시께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은 뒤 사흘 동안 영해에 머물렀던 사실이 확인되면서 해군과 육군, 해경의 3중 감시망이 모두 뚫렸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