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부·지자체·채권단, 성동조선 지원책 마련하라”

경남대책위, 기자회견서 촉구

기사입력 : 2019-06-20 20:58:56
노동자 생존권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 관계자들이 20일 도청 앞 광장에서 성동조선해양 회생을 위한 지원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노동자 생존권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 관계자들이 20일 도청 앞 광장에서 성동조선해양 회생을 위한 지원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전강용 기자/

노동자 생존권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가 성동조선해양 회생을 위한 정부, 지자체, 채권단의 지원책을 촉구했다.

경남대책위는 20일 도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의 회생은 가능하다며 정부와 경남도가 나서 성동조선, 나아가 경남 조선업 전체의 미래를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지난해 노·사·정 상생협약을 통해 성동조선이 정상화되는 발판이 마련돼 노동자들과 지역민들은 작은 희망과 기대를 가졌었다”며 “10개월이 지나고 있지만 그 상생협약은 노동자들의 희생만 남은 휴지조각이 되어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성동조선해양의 매각 본입찰이 지난 13일 유찰로 결정됐지만 이 때문에 마치 성동조선해양의 생존이 더 이상 불가능하고 노동조합이 인적 구조조정에 동의하지 않아 유찰된 것처럼 호도되고 있다”며 “성동조선의 위기는 인적 구조조정의 동의 여부에 앞서 은행권의 ‘키코(KIKO, 금융감독원의 외환파생상품)’ 강매로 인한 1조5000억원의 손실로부터 시작된 것이다. 노동자들은 이로 인한 희생양이 됐고, 정부의 중형조선소 정책의 부재 속에 고통을 받고 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들은 또 “노동자들은 노·사·정 상생협약에 기대를 갖고 1년에 가까운 무급휴업을 견뎌 왔지만 3차례에 걸친 매각은 유찰됐다. 성동조선의 생존이 벼랑 끝에 내몰려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성동조선의 파산이 결정 난 것은 아니다. 정부와 지자체, 채권단의 결심과 경남도의 역할이 있다면 노동자들의 생명줄이자 일터인 성동조선의 생존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민영 기자

  • 이민영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