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K “5개 지역 단체장 합의 없이 변경 안돼”

일부 ‘밀양 신공항 건설’ 다시 주장

‘PK 지지율 상승 속내’ 의혹 제기도

기사입력 : 2019-06-20 20:59:16

한동안 영남권을 대혼란에 빠뜨렸다가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신공항 문제가 21대 국회의원 총선을 1년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또다시 불거지면서 한바탕 회오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이 임박할수록 여야 간, 그리고 영남지역 지자체 간 공방은 더욱 거세질 수밖에 없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영남권 신공항 대안으로 김해공항 확장과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결정됐고 이는 영남지역 5개 지자체의 합의사안이기 때문에 5개 지역 단체장 합의 없이는 변경이 안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부는 김해신공항 건설을 거부한다면 3년 전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밀양에 신공항을 건설하자는 주장도 다시 내놓는다. 여기에 더해 PK(부산·경남)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박근혜정부의 결정을 뒤집으려는 속내라는 의혹도 제기한다.

대구·경북은 정치권에 이어 민간단체까지도 이 같은 논의 움직임 자체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대구공항 이전을 위한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은 “지난 정부에서 이미 폐기한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해 김해 신공항 백지화를 요구하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동남권 신공항 건설 논란은 약 10년여간 이어졌다. 밀양과 부산 가덕도 등이 후보지에 올랐으나, 박근혜 정부시절인 지난 2016년 김해공항 활주로 1본을 추가 건설하는 것으로 결론 나며 마무리 했다. 그러나 오거돈 부산시장이 부산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지방선거 공약으로 내세우며 다시 불이 붙었다. 여기에 김해신공항에 대한 소음과 안전성 문제 등이 새롭게 제기됐고, 급기야 지난해 10월 3개 시도지사 합의로 ‘부산울산경남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검증단)이 공식 출범했다.

이상권 기자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