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울산 유일 자사고 현대청운고, 2025년까지 재지정

운영성과 평가 기준 점수 70점 넘어

기사입력 : 2019-06-24 12:45:02

울산 유일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현대청운고가 자사고로 재지정됐다.

 울산시교육청은 현대청운고가 학교 운영성과 평가에서 기준 점수 이상을 받고, ‘울산시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가 지정 기간 연장을 의결함에 따라 자사고 지정 기간을 2025년 2월까지 5년 연장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청운고 운영성과 평가는 지난해 12월 평가지표와 심사 기준 마련 이후 학교 자체평가 보고서 제출, 자사고 평가단의 서면·현장 평가, 학교 구성원 만족도 조사,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6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울산시교육청은 이번 평가는 자사고 지정 기간 연장 기준 점수를 10점 높이고(60→70점), 학교·교육과정 영역 배점을 확대(50→60점)하는 등 5년 전 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시교육청은 현재 다른 지역에서 자사고 평가와 발표가 이뤄지는 점 등을 고려해 현대청운고 평가 점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현대청운고는 2003년 3월 전국 6개 자립형사립고 시범학교 중 하나로 지정된 뒤, 2010년 이명박 정부가 도입한 자사고로 전환했다.

 자사고 지정 평가는 5년마다 진행되며, 미달하면 일반고로 전환된다.

 현대청운고는 2024년 상반기 다시 자사고 재지정 평가를 받는다.

 올해 전국에서는 자사고 42곳 중 24곳이 재지정 평가를 받는다.

 최근 전북 상산고와 경기 안산 동산고가 교육청의 자사고 지정취소 처분을 받아 교육계를 중심으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지광하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