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북한美협상 고위급은 폼페이오-리용호…실무협상 비건 상대 주목

美, 폼페이오-비건 라인업 유지…北협상팀은 통전부에서 외무성으로 교체

비건 상대할 北김혁철 후임 관심…최선희 복귀 가능성에 새 인물 발탁될 수도

기사입력 : 2019-07-01 13:53:20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리용호 북한 외무상, 김정은 국무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리용호 북한 외무상, 김정은 국무위원장, 트럼프 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북한과 미국이 이르면 이달 중순 비핵화 실무협상에 돌입할 예정인 가운데 북한의 협상팀이 어떻게 꾸려질지 주목된다.

미국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휘 아래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실무협상을 책임지는 지금의 체제를 유지할 예정이지만, 북한의 대미 협상 라인업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북한의 대미 협상조직이 기존의 통일전선부에서 외무성으로 바뀐 정황은 확연히 드러났다.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진행된 두 정상의 단독 회동에는 폼페이오 장관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배석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지난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가장 가까이에서 김 위원장을 보좌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대미 협상 책임자가 김 부위원장에서 리 외무상으로 교체된 것으로 분석된다.

하노이회담 결렬에 따른 문책설이 나왔던 김영철 부위원장의 모습은 판문점에서 포착되지 않았고, 김 부위원장의 뒤를 이어 통일전선부장을 맡은 장금철은 판문점에는 나왔으나 회동에는 배석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외교 소식통은 "앞으로 북미 고위급회담이 열리면 폼페이오 장관의 상대로 리용호 외무상이 나설 것이라고 보는 게 합리적인 것 같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전날 판문점 회동 뒤 오산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의 카운터파트로 외무성을 상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측에서 누가 비건 대표의 상대로 실무협상에 나올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비건 대표의 상대와 관련, "외무성 누가 될지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며 "그러나 두어명 중 한 명일 것 같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두어명'에 대해 부연하지 않았지만, 하노이회담에서 비건의 상대로 실무협상을 벌였던 김혁철 국무위 대미특별대표는 아닐 것은 확실시된다.

따라서 김혁철을 대체할 새 인물이 대미특별대표로 중용될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 지난달 29일 밤 비건 대표와 만나 북미 판문점회동을 논의한 북측 고위인사가 누구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그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지시하에 비건 대표와 만난 것으로 전해져 향후 실무협상 과정에서도 비건 대표의 상대로 나설 개연성이 있다.

다만 이 인사는 과거 대미외교에 관여한 적이 없는 등 한미 외교당국에 생소한 인물로 알려져 대미 협상에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작다는 분석이 많다.

한미 외교당국은 오히려 최근 위상이 크게 높아지긴 했지만, 최선희 제1부상이 비건 대표의 상대로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선희 제1부상은 판문점 회동 준비를 총괄하는 등 최근 대미 외교에서 두드러진 행보를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이 만날 당시 자유의집 로비에서는 비건 대표와 최선희 제1부상이 5분 이상 따로 대화하는 모습이 취재진에 목격되기도 했다.

북한 입장에선 그가 실무협상을 책임졌던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이었던데 반해 김혁철 대표가 나선 2차 하노이회담은 실패했다는 점도 최선희 제1부상의 실무협상 대표 복귀를 고려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에서 누가 비건 대표의 상대로 나올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최선희 제1부상의 역할은 앞으로도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