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북한목선' 놀란 軍, '새떼'를 '정체불명 항적' 오인…전투기 출격

합참 '정체불명 항적' 발표했다가 "새떼 20여마리로 확인" 정정

軍, 오후 2시 40분께 군 통신망으로 북측에 '우발적 충돌방지' 조치 통보

기사입력 : 2019-07-01 17:39:19

북한 소형목선 경계 실패로 비난을 자초한 군 당국이 이번에는 기러기로 추정되는 새떼를 정체불명 항적으로 오인해 KF-16 전투기 여러 대를 띄웠다.

합동참모본부는 1일 "오늘 오후 1시 10분부터 4시까지 공군 레이더에 떴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항적을 포착했다"면서 "중부전선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미상 항적이었고, 레이더에 식별은 됐으나 포착은 안 됐다"고 밝혔다.

메인이미지강원도 철원군 'DMZ 평화의 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이후 공군 조종사가 대응 조치에 나서 새 20여 마리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군은 KF-16 등 전투기 수 대를 띄워 이 미상 항적을 추적하며 대응 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군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오후 2시 40분께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군 통신망을 이용해 북측에 전화 통지문을 발송했다. 북측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합참은 이날 오후 1시께 강원도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레이더에 정체불명의 항적이 포착돼 확인조치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 미상 항적은 9·19 군사합의에 따른 비행금지구역 이남 상공에서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미상 항적이 고도 1만5천 피트(4.5㎞) 상공에서 포착되어 군사분계선을 넘어 강원도 태백산 인근까지 남하하자 북한군 헬기 또는 무인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전투기를 출격시켜 대응했다.

합참 관계자는 "미상 항적이 고도 3∼5㎞, 50노트의 속도로 비행했다"며 "독수리는 7.5㎞까지 날고, 기러기나 고니도 해당 고도에서 비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군은 이 항적을 계속 확인하고 있었고 항적을 따라 계속 식별했고 우리 비행사가 조치하면서 두 번을 새떼로 확인했다"면서 "특정할 수는 없지만 기러기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