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거제서 40대 남성, 50대 업체 사장에게 흉기 휘둘러 사망… 경찰과 대치중

기사입력 : 2019-07-08 17:49:11

거제 한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아내가 다니던 회사 사장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옥상으로 도주해 경찰과 대치 중이다.

경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A씨(45)는 8일 오후 2시 10분께 거제시 옥포동 소재 관리업체 사장 B씨(57)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옥상으로 도주했다.

메인이미지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박모(45)씨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박 씨는 이날 이 아파트 사무실 입주 한 업체 사장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2019.7.8 /연합뉴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B씨는 A씨 아내가 다니던 회사 사장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재 흉기를 들고 옥상 난간에 앉아 있으며, 출동한 경찰과 3시간 30분째 대치 중이다.

경찰은 형사기동대와 특공대를 투입해 B씨를 설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방서는 자살 방지 매트리스를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조고운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