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탈원전 고통' 두산중 사내협력업체들, 경남도에 고용·일감·자금 요청

경남도와 간담회서 ‘탈원전 고통’ 호소

경영 유지·애로 해소 방안 마련 요구

기사입력 : 2019-07-18 20:38:34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으로 한계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는 두산중공업 사내 협력업체 대표들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이들은 18일 ‘조속한 해외 수주’와 ‘한수원 핵연료용 캐스크 조기 발주’ 가 이뤄져야 기업 경영을 다소나마 정상궤도로 되돌려 놓을 수 있다면서 경남도가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18일 경남도 관계자와 두산중공업 사내 협력업체 대표들이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경남도/
18일 경남도 관계자와 두산중공업 사내 협력업체 대표들이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경남도/

◆“2020년 이후 물량 없어”= 두산중공업 사내 협력업체 51곳을 대표한 위원 6명은 이날 경남도와 가진 간담회에서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인한 신규 일감 감소로 51개 협력업체들이 일감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등 애로점이 많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특히 원전 신고리 5·6호기 작업이 마무리되는 2020년 이후에는 추가 물량이 없는 실정”이라며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리는 현실을 토로했다. 아울러 “이런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도가 직접 나서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신용 등급이 낮아 담보제공이 어려운 공장 미등록 사내 협력업체들에 대한 금융지원과 함께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따른 지역기업의 고용 및 일감 유지를 위한 경남도의 역할도 주문했다.

◆경남도 “적극적 애로 발굴”= 이에 도는 정부 에너지정책 방향을 고려해 향후 해결방안 등을 함께 고민하는 한편 두산중공업과 사내 협력업체가 상생할 수 있는 지원책 등을 마련키로 했다.

도는 그동안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두산중공업 및 중소기업 원전 생산현장을 방문, 중소기업 설문 및 실태조사, 원전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등 도내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와 원전해체산업 선점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삼천포 화력발전소의 노후 발전설비 폐쇄 후 두산중공업 협력업체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방안을 모색 중이다.

간담회를 주재한 문승옥 경제부지사는 “두산중공업 사내업체 등 정부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업체에 대한 애로 발굴·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약속했다. 이어 “간담회에서 건의된 사항은 중소기업 금융지원 정책에 적극 반영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 기자

  • 이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