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민주당 대의원 명의 ‘KAI 사장 경질’ 탄원서 진위 논란

지역위원회 “전수조사결과 허위…재발 땐 강력 대처”

기사입력 : 2019-07-19 16:01:11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지역대의원 등 명의의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김조원 사장 경질 요구 탄원서’가 유포, 출처와 진위에 대한 논란이 제기됐다.

유포된 탄원서는 더불어 민주당 지역대의원 45명, 중앙정책대의원 14명 등의 연명으로 이해찬 대표에게 보내는 형식인데, ‘2017년 KAI 방산비리 이후 감사원 출신의 김 사장이 취임하면서 회계 및 경영 투명화를 확보했지만, 전문 경영인·항공 전문가가 아니어서 CEO로서 경영의 한계에 봉착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 경영인 출신의 KAI 대표이사 취임 약속을 이행할 수 있도록 대표와 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명시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사천·남해·하동 지역위원회는 19일 오후 “실체가 없는 탄원서로 인해 더 이상의 오해를 받거나 피해를 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문을 언론사에 배포했다.

지역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은 정당의 지역위원회와 관련이 없는 사항이며, 지역위원회에서 논의된 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또 “탄원서 출처와 지역대의원 연대서명 사실 여부를 밝히기 위해 지역위원회 전체 대의원들을 전수 조사한 결과, 탄원서의 내용을 알고 있거나 탄원서에 연명한 지역대의원은 단 한 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에도 지역위원회 또는 지역대의원 이름을 도용, 오용하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오복 기자 obokj@knnews.co.kr

메인이미지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 정오복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