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밀양 영아유기 사건 진범 붙잡혀

경찰 40대 친모 붙잡아 불구속 입건

진범 “뉴스 보고 죄책감 들었다”

기사입력 : 2019-07-26 10:51:28

속보= 밀양에서 발생한 신생아 유기사건의 진범이 붙잡혔다.

앞서 경찰에 허위자백을 했던 여성이 진범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재수사에 돌입한지 7일 만이다.

밀양경찰서는 지난 10일 낮 밀양의 한 창고에 탯줄이 달린 신생아를 버리고 간 혐의(영아유기)로 A(40대)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메인이미지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 출처= 픽사베이/

A씨는 유기 하루 전날인 지난 9일 오후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아이를 출산한 뒤 평소 알고 지내던 할머니 집 창고에 아이를 유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병이 있고 아이들이 많아 더 이상 아이를 양육할 수 있는 형편이 되지 않아서 유기했다”며 “알고 지내던 할머니가 발견해서 애기 못 낳는 사람에게 줘서 잘 키워 줄 것 같아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는 검거 이전 자신이 유기한 아이에 대한 뉴스를 접했으며 “죄책감이 들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신생아가 유기된 지역 인근의 산부인과를 탐문하던 중 “집에서 출산을 했는데 아이는 다른 사람에게 줬다”고 말한 산모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 후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DNA 검사로 범행을 확인했다.

앞서 지난 11일 오전 7시께 밀양의 한 창고에서 신생아가 온 몸에 벌레가 물린 채로 담요에 싸인 채로 집주인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탐문 등을 통해 지난 13일 B씨를 붙잡아 자백을 받았지만 DNA와 검사 결과 친모가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B씨가 이 사건과는 무관한 것으로 결론 났으며, 혐의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편 아기는 병원으로 옮겨져 건강을 회복하고 퇴원했으며, 아동보호전문기관을 통해 한 양육시설에서 애칭으로 불리며 보호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고운 기자 lucky@knnews.co.kr

  • 조고운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