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민 기초인프라시설 이용 어렵다

12곳 중 10곳 접근시간 최저기준 넘어

노인교실 9배·공영주차장 5배

기사입력 : 2019-07-31 21:41:45

경남 주민들의 기초생활 인프라 시설에 접근하는 평균 시간이 ‘국가최저기준’(국가도시재생기본방침, 2018.12)보다 더 많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국토교통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건축도시공간연구소의 ‘시도별 기초생활 인프라시설 접근 평균소요시간’ 자료에 따르면, 경남은 12개 기초생활인프라 시설 중 10개 시설이 최저기준 안에 접근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생활 인프라 시설은 유치원, 초등학교, 도서관, 어린이집, 경로당, 노인교실, 의원, 약국, 생활체육시설, 도시공원, 소매점, 공영주차장 등 총 12개 시설이다.

특히 노인교실은 최저기준의 9배, 의원과 약국 등은 최저기준의 2.5~3배가 걸리는 것으로 확인돼 도민들의 보건복지 인프라 시설에 대한 접근 시간이 타 지역에 비해 더 많이 걸리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공영주차장이 5배, 생활체육시설이 4배, 도시공원이 3배 이상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인이미지

반면 서울은 노인교실을 제외한 11개 기초인프라 시설에 대한 접근 평균소요시간이 최저기준보다 더 적게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사람들이 대도시로 몰리는 이유가 객관적으로 입증된 셈이며, 농촌이나 도농복합지역의 각종 기초생활인프라 시설을 늘리는 것도 시급하겠지만, 보다 근본적으로는 인구가 감소한 농촌 등 도농복합도시의 분산형 거주문화를 시내 및 읍내 집중형으로 변화시켜 기초생활인프라 이용 편의성을 제고해 나가는 국가 차원의 정책변화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조고운 기자

  • 조고운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