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야, 지소미아 파기에 극과 극 반응

■ ‘지소미아’ 종료 각 당 반응 엇갈려

민주당 “정부의 결정 존중하고 환영”

기사입력 : 2019-08-22 20:54:25

청와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키로 한데 대해 여야 각당의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민주당 “응당조치 환영”=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을 존중한다”며 “아베 정부는 경제보복을 철회하고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을 존중하는 자세로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다시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의 위정자들이 주권 국가로서의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을 무시하는 발언을 지속했고, 국제 자유무역질서를 해치면서까지 우리의 국민 경제에 심대한 타격을 주려는 오만하고 부당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 응당 취해야 할 조치로 평가하며 문재인 정부의 결정을 환영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감성몰이 정부”= 자유한국당은 22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 “국익을 외면한 결정”이라며 즉시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 “대책 없는 감성 몰이 정부가 결국 최악의 결정을 내렸다”면서 “이러면 화끈하고 성깔 있는 정부라고 칭송받고 일본을 눌렀다고 박수받을 줄 아는가”라며 지소미아 폐기 결정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항간에는 지소미아에 대한 신중론에서 급격한 폐기로 선회한 것을 두고 ‘조국 국면 돌파용’이나 반일감정을 매개로 지지세를 끌어올려 보려는 정치적 고려라는 의구심도 일고 있다”며 “만약 그렇다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전폭 지지”= 정의당은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 “전폭적으로 지지하며 환영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일본과의 지소미아가 당장 파기되더라도 안보 공백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평화당 “당연한 결정”= 민주평화당은 22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에 대해 “당연한 결정”이라고 환영했다.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정부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한일 문제를 풀어가는 데 있어서 이 결정이 큰 지렛대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이상권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