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대 총학, 조국 딸 논란 입장문 발표

“유급 당한 학생에 장학금 지급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

“의전원 성적제한 지침이 왜 풀렸나”며 글 올라와

기사입력 : 2019-08-23 16:20:50

부산대 총학생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인 조 모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과 관련해 학내 구성원들에게 큰 박탈감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며 23일 학교 측에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총학생회는 "유급을 당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국민과 많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며 최근 일고 있는 조국 후보자 딸 논란과 관련해 학교 측에 진상을 규명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부산대 커뮤니티에도 조 후보의 딸이 장학금을 받기 직전 학교 측이 성적제한을 뒀던 지침을 왜 개정했는냐는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학생회 측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와 관련한 의혹에 대한 부산대 총학생회 비긴어게인 입장문' 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현 사안은 국민적 관심이 크고, 학우들의 큰 박탈감을 초래할 우려가 있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총학은 논란을 인지한 직후부터 대학본부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담당자에게 문의 등을 통해 정확한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입장문 발표가 늦어졌다. 학교 측은 의과대학 장학생 선발 지침 10조1항에 따라 외부장학금은 성적에 관계없이 지급할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총학생회 측은 "장학금을 결정하는 것은 해당 교수의 재량이라 하더라도 유급을 당한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국민과 많은 학생들의 정서와는 거리가 멀다. 조 후보자 딸에 대한 여러 의혹들에 대해 대학본부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밝혀주길 강력히 촉구하다"고 지적했다.

총학의 이같은 입장문에 대해 부산대 커뮤니티 '마이피누'에서도 "부산대가 지금의 논란에 침묵한다면 조롱을 받을 것이다. 빨리 움직여야 한다"는 댓글이 달리며 총학에 더 저극적인 행동을 촉구하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법학전문대학원에 다니는 한 재학생이 이 커뮤니티에 '총학생회에 고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의전원 장학지침의 성적제한이 2015년 7월에 개정된 점에 관한 의문"을 제기했다.

또 해당 학생은 "개정된 단서 조항을 통해 성적 제한이 풀려 낙제를 한 조 양이 장학금 수령의 길이 열렸다. 이 의문에 대한 해소를 위해서는 당시 지침 개정안의 주도자가 누군지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 총학생회가 학교 측에 이 부분에 대한 진상규명을 철저히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는 조 후보의 딸이 장학금을 받기 직전, 부산대 의전원 장학금 지침이 외부장학금의 경우 성적제한을 두지 않는 것으로 개정된 점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김한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