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야, '조국 청문회' 일정 합의 진통…“법사위서 결정”

與 “30일 하루 청문회”, 한국·바른미래 “9월 초 청문회”

정개특위 전체회의 선거법 표결 문제 놓고 여야 대립도

기사입력 : 2019-08-26 13:14:35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26일 국회에서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을 논의했으나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조 후보자 청문 일정 등 국회 현안을 논의했으나 절충점 마련에 진통을 겪었다.

26일 오전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현안 질의를 놓고 설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현안 질의를 놓고 설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30일에 상임위에서 청문회를 하고 9월 2일까지 청문절차 종료를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얘기했다"며 "야당 쪽은 다른 입장을 얘기해 절충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일정과 관련해 "최종적인 것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들이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맡은 법사위의 여야 간사들은 이날 오후 3시에 모여 일정 논의를 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 청문회와 관련해 그동안 '30일 전 하루' 개최를, 한국당은 '9월 초 사흘' 개최를 각각 주장하고 맞서왔다.

바른미래당은 '9월 초 이틀' 청문회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이 원내대표는 9월 초 이틀 청문회 개최에 대해선 "시점도, 시한도 안맞다"며 선을 그었다.

특히 민주당은 청문회 개최의 법정 시한을 지키기 위해 이날을 협상 마지노선으로 삼고, 이날까지 일정 합의가 안 되면 27일 '국민 청문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청문회를 향한 비판의 시선이 있는 데다 야당도 대여 공세의 판이 깔리는 인사청문회를 포기할 수 없어 '8월 말 이틀', '9월 초 하루' 개최 등 절충점이 마련될 것이란 관측도 나왔으나 일단 원내대표 간 회동에서는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

여야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제1소위원회가 이날 오전 공직선거법 개정안 등 4건을 한국당의 반발 속에 전체회의로 넘기기로 결정한 문제를 놓고도 대립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 표결 여부에 대해 "상황을 보면서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개특위 제1소위의 결정과 관련해 "긴급안건 조정위원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정개특위 전체회의에서) 표결을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말씀드렸다"며 "한국당도 정치협의체를 구성해 최대한 합의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 처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