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당 "조국 수사방해" 맹폭…황교안 '曺사퇴' 삭발투쟁

"文대통령, 수사 방해 계속하면 법적 책임"…법무차관 소환 시도

'조국 거부' 바른미래와 공조에 국회일정 무산…'대안정치'에도 손짓

기사입력 : 2019-09-16 18:26:24

자유한국당은 16일 문재인 정부가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한 검찰 수사를 부당하게 방해하고 있다며 맹폭했다.

황교안 대표는 조 장관 사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삭발 투쟁에 나섰다. 원내에서는 법무부 차관 소환 시도와 함께 국무위원인 조 장관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 거부 움직임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농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농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의 '반(反) 조국 연대'도 일부 지역에서 출범한 가운데 한국당은 '제3지대'로도 공조의 손짓을 보내는 등 조 장관와 여권에 대한 '포위 전략'을 펴는 형국이다.

황 대표는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을 단행했다.

이는 추석 이후 투쟁 수위를 최대치로 끌어올리는 동시에 조 장관 임명을 막지 못했다는 일각의 '지도부 책임론'을 불식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삭발식에 참석한 한국당 소속 의원 20여명은 삭발이 끝난 뒤 자정까지 연좌농성에 돌입했다.

황 대표는 앞서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의 부당한 검찰 인사 개입 겁박과 공보준칙 강화를 빙자한 검찰 수사 보도 금지 추진은 명백한 수사외압이며 수사 방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조국 수사 방해를 계속한다면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까지 함께 짊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법무부의 공보준칙 개정 움직임을 따지기 위해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법사위원장실로 소환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차관은 나타나지 않았다.

여 위원장은 "오후 2시로 약속했는데 정오가 거의 다 돼 차관에게 전화가 와서 '민주당 위원들이 절대로 나가면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국당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국회 무시가 도를 넘은 지도 오래이지만, 상임위가 피감기관을 불렀는데도 방해를 하는 상황"이라며 "암담하다"고 했다.

다만, 여 위원장은 민주당 간사 송기헌 의원이 주중 법사위 전체회의를 여는 방안을 절충안으로 피력해왔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주당과의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조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을 용납할 수 없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이번 주 국회 일정이 무산됐다.

나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오후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피의자가 된 조국 전 민정수석이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연설에 출석하는 게 맞는지 이견이 있어서 이번 주 정기국회 일정은 진행하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는 이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과 부산에서 '조국파면 부산연대'를 출범하고 집회를 열기로 한 데 이어 다시 두 당의 공조가 이뤄지는 듯한 모습이다.

나아가 나 원내대표는 오후 유성엽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대표를 찾아가 조 장관 '해임건의안'에 대한 공조를 타진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은 전날 광화문에 설치한 '조국 사퇴 국민 서명 운동 본부' 텐트를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한국당은 서명 시작을 오전 9시에서 오전 8시로 앞당겨 출근길 직장인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기로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