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춘재 대면조사때 "손이 이쁘시네요" 프로파일러에 도발

이 "손잡아봐도 되냐"… 프로파일러 "조사 마무리하고 악수나 하자"

라포르 형성의 정점 찍은 '악수'…침착·능숙한 대응 눈길

기사입력 : 2019-10-05 17:33:18

"눈이 되게 이뻐요. 그죠?"

연쇄살인범을 다룬 영화 '추격자'에서 범인 '지영민'은 검거된 뒤 자신을 조사하던 여형사에게 능청스럽게 질문을 던진다.

여형사는 "입 다물라"라고 거칠게 대응하지만 연이은 지영민의 도발에 결국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고 조사는 별다른 소득 없이 마무리된다.

메인이미지숫자로 본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이춘재/연합뉴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춘재(56) 씨도 화성사건을 포함해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자백하기 전 프로파일러를 상대로 비슷한 '도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와 달리 현실의 프로파일러는 침착하고도 능숙하게 대처해 오히려 이 씨로부터 자백을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 씨는 지난달 24∼27일까지 부산교도소에서 이뤄진 4∼7차 대면조사에서 처음 입을 열었다. 그전까지는 형사와 프로파일러의 질문에 대체로 답을 하지 않으며 사실상 화성사건과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그런데도 '라포르'(신뢰관계) 형성을 포기하지 않던 수사팀을 상대로 마침내 이 씨가 입을 열었다.

이 씨는 전국에서 차출돼 이 사건에 투입된 프로파일러 9명 가운데 한 여성 프로파일러의 손을 뚫어져라 쳐다보더니 "손이 참 이쁘시네요"라고 말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어 "손 좀 잡아봐도 돼요?"라고 물었다. 질문을 듣기만 하던 그가 역공에 나선 셈이다.

프로파일러는 당황하는 대신 "조사가 마무리되면 악수나 하자"고 응수했다.

이 씨의 요구를 거절하면서도 공적 관계에서 이뤄지는 형식적인 인사인 악수를 내세워 이 씨에게 입을 열 여지를 열어줬다.

이에 화성사건 가운데 5, 7, 9차 사건 증거물에서 자신의 DNA가 나왔다는 사실을 듣고도 한동안 침묵하던 이 씨는 "DNA 증거도 나왔다고 하니 어쩔 수 없네요"라며 결국 그동안 저지른 악행을 털어놨다.

그는 자백하면서도 "언젠가는 이런 날이 와 내가 한 짓이 드러날 줄 알았다"라고 하는 등 프로파일러에게 도발할 때처럼 별다른 감정의 동요 없이 담담하게, 때로는 그림까지 그려가며 자신의 범행을 설명했다.

이처럼 이 씨의 자백을 끌어낸 경찰의 대면조사는 지난달 18일부터 시작됐다.

이날은 5차 사건 증거물에서 이 씨의 DNA가 검출된 날이자 경찰이 화성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이 씨를 특정한 사실이 언론 보도로 처음 알려진 날이다.

애초 경찰은 나머지 사건 증거물에 대한 DNA 분석 결과 등 이 씨가 혐의를 부인하지 못할 증거를 더 확보한 뒤 이 씨를 대면조사 하려고 했지만, 이 씨가 유력한 용의자라는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면서 이날 급하게 처음 이 씨를 접견했다.

계획이 다소 틀어졌지만, 경찰은 1차 조사 때부터 현재까지 17일 사이에 10차례에 걸쳐 이 씨를 조사했고 마침내 이 씨의 입을 여는 데 성공했다.

이 씨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한편 그는 자백 과정에서 범인이 검거돼 모방범죄 혹은 별개의 범죄로 여겨진 화성사건의 8차 사건까지 자신이 저질렀다고 주장해 경찰이 과거 수사기록 등을 토대로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