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청-진주, 약초축제-유등제 상생 비교견학

기사입력 : 2019-10-09 09:53:31

지난해 10월 '상생발전 업무협약' 체결 이후 꾸준히 교류를 이어오고 있는 산청군과 진주시가 한방약초축제와 남강유등제를 번갈아 방문한다.

 산청군과 진주시는 양 시군의 축제 현장을 비교 견학하는 한편 상생발전과 협력을 다지는 등 '관광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재근 산청군수와 조규일 진주시장이 산청한방약초축제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산청군)
이재근 산청군수와 조규일 진주시장이 산청한방약초축제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산청군)

 우선 진주시 관계자들은 지난 8일 무료셔틀버스를 이용해 약초축제장을 방문했다. 이날 방문에는 조규일 진주시장도 참석해 함께 축제장을 둘러봤다.

 산청군은 오는 11일 저녁 유등축제장을 찾아 대한민국 글로벌 축제인 유등제의 우수한 점을 비교견학 할 예정이다.난

 양 시군은 두 지역의 관광자원을 연계해 관광객이 머물 수 있는 관광상품 개발을 위해 협약 이후 꾸준한 협력 사업을 추진해 왔다.

 협약에 따라 두 지자체는 지난 4월과 5월 경북 경주시와 대구시를 방문해 합동 관광홍보전을 벌이는 한편 지역에서 열리는 행사 및 축제에도 합동홍보관을 설치·운영했다.

 이번 가을축제 기간에도 양 시군은 자원봉사자와 문화관광해설사, 산청군 SNS기자단으로 구성된 축제 합동홍보단을 꾸리고 축제기간 무료셔틀버스 운행, 홍보부스 운영 등 상생발전을 실천하고 있다.

 산청군 관계자는 "산청군과 진주시의 교류사업이 관광·축제 분야의 상호 협력 뿐 아니라 양 지자체가 추진하는 다양한 분야에서 장점은 극대화하고 단점은 상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산청·진주 연계 관광상품 개발, 공동 홍보물 제작 등 실질적인 협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청군과 진주시는 지속적인 실무협의회를 실시해 산청-진주 경계지역인 산청군 신안면 신기마을의 일부 미급수 지역에 상수도를 설치하는 등 실효성을 거두고 있다.

 또 진양호 상류지역 환경정화활동을 비롯해 유해 동식물 퇴치, 어도 개보수사업, 경호강 100리 자전거길-진양호 일주 자전거길 연결사업 등을 펼치고 있어 지자체간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로 평가 받고 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김윤식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