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춘천 남이섬 ‘알프스 하동의 날’ 운영

하동군, 18∼20 사흘간 농특산물 판촉전·문화공연…세계차엑스포 유치 홍보

기사입력 : 2019-10-16 07:23:27
하동군은 18∼22일 경기도 남이섬에서 하동의 우수 농·특산물을 알리고 2022년 세계차엑스포 개최를 기원하는 '2019 하동의 날'을 운영한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하동군/
하동군은 18∼22일 경기도 남이섬에서 하동의 우수 농·특산물을 알리고 2022년 세계차엑스포 개최를 기원하는 '2019 하동의 날'을 운영한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하동군/

오색의 단풍이 물드는 이번 주말·휴일 호반의 도시 춘천 남이섬이 대한민국 알프스 하동으로 물든다.

하동군은 18∼20일 사흘간 남이섬에서 하동의 관광자원과 문화예술, 우수 농·특산물을 알리고 2022년 세계차엑스포 개최를 기원하는 '2019 하동의 날'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남이섬 하동의 날은 2016년 4월 하동군과 ㈜남이섬이 양 지역의 관광 활성화와 경제교류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한 후 그해 10월 첫 행사를 가진데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하동의 날은 지난해까지 남이섬 에코스테이지에서 열렸으나 올해부터는 유동 관광객이 가장 많은 산딸나무길로 옮겨 운영한다.

‘하나로 가득 찬 남이섬 대한민국 알프스 하동의 날’을 테마로 한 이번 행사에는 윤상기 군수를 비롯해 신재범 의장 및 군의원, 사회·봉사단체장, 하동차봉사단, 문화예술 공연단 등 200여명이 참여한다.

행사는 첫날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명품 하동 농·특산물 전시·판매와 알프스 하동 홍보활동에 이어 주말인 다음날 개막행사가 열린다.

개막행사는 오전 9시 농·특산물 홍보·판매를 시작으로 남이섬을 찾는 관광객에게 '하동의 날'을 알리는 거리 퍼레이드, 하동청소년예술단 하울림 공연 및 쌍줄타기 특별공연 등으로 개막식을 대체한다.

이번 하동의 날 행사에서는 하동의 가을을 연출한 허수아비 전시를 비롯해 녹차 시음회, 재첩·군밤 시식회, 지리산 공기캔 홍보·판매, 하동관광 사진전, 푸드마켓 등도 상설 운영된다.

하동군 관계자는 “남이섬이 단풍으로 물드는 성수기에 하동의 날 행사를 열어 남이섬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에게 명품 하동 농·특산물과 관광명소, 문화예술을 알리고 2022년 세계차엑스포 개최를 기원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재익 기자 jikim@knnews.co.kr

  • 김재익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