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러클 두산' 이틀연속 끝내기로 한국시리즈 우승에 '2승만 더'

3-5로 패색 짙던 9회 말 김재호 적시타·김인태 희생플라이로 5-5 동점

이어진 1사 2루서 박건우, 한현희 상대로 끝내기 중전 적시타

기사입력 : 2019-10-24 08:05:12

'뚝심'의 두산 베어스가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로 통산 6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2승을 남겼다.

두산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2차전에서 3-5로 끌려가던 9회 말 김재호의 적시타와 대타 김인태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극적인 5-5 동점을 이뤘다.

이어진 1사 2루에서 박건우가 키움 한현희를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터뜨려 6-5로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뒀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대 두산 경기. 두산 선수들이 끝내기 안타를 친 박건우를 축하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대 두산 경기. 두산 선수들이 끝내기 안타를 친 박건우를 축하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은 2연승을 질주해 2승만 보태면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달성한다.

강력한 불펜을 앞세우고도 2점의 리드를 지키지 못한 키움은 뼈아픈 패배를 안았다.

양 팀은 25일부터 사흘간 키움의 안방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S 3∼5차전을 벌인다.

두산이 무서운 집중력으로 거의 넘어갔던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뒤 마지막에 웃었다.

3-5로 패색이 짙던 9회 말 선두 허경민이 키움 마무리 오주원을 상대로 중전 안타를 날려 역전승의 서곡을 울렸다.

곧바로 오재원이 좌중간을 가르는 큼지막한 2루타로 뒤를 받쳤다.

키움 벤치는 오주원을 내리고 한현희를 올려 진화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대 두산 경기. 9회말 두산 박건우가 끝내기 안타를 치자 두산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달려나오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대 두산 경기. 9회말 두산 박건우가 끝내기 안타를 치자 두산 선수들이 그라운드로 달려나오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호가 한현희의 2구째를 공략해 깨끗한 중전 적시타로 두산 응원석을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무사 1, 3루에서 등장한 대타 김인태는 좌익수 쪽으로 희생플라이를 보내 3루 주자 오재원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승리를 앞뒀던 키움은 순식간에 5-5 동점을 허용한 뒤 역전패 위기에 몰렸다.

김재호의 대주자로 들어간 류지혁은 한현희의 폭투가 나오자 2루에 도달했고, 박건우는 흔들리던 한현희를 굿바이 중전 적시타로 두들겨 대역전승의 대미를 장식했다.

9회 구원 등판한 김승회가 승리를 안았고, 한현희는 패전투수가 됐다.

키움은 9회 초 1사 1, 3루 기회에서 추가점을 빼지 못해 결국 고배를 들었다.

'곰 사냥꾼' 좌완 이승호를 2차전 선발로 내세운 키움이 귀중한 승리를 따내는 듯했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과의 경기에서 끝내기 역전 안타로 두산에게 승리를 안겨준 박건우와 김태형 감독이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과의 경기에서 끝내기 역전 안타로 두산에게 승리를 안겨준 박건우와 김태형 감독이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정규리그에서 두산을 상대로 4경기에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52로 무척 강했던 이승호는 첫 KS 출전인데도 속구,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4개 구종으로 두산 타선을 효과적으로 막았다.

이승호는 5⅓이닝 동안 안타 4개와 볼넷 3개를 주고 2점으로 두산 타선을 요리했다.

4회 오재일에게 내준 2점 홈런만 없었다면 만점에 가까운 투구였다.

이에 반해 정규리그 다승 공동 2위(17승)에 오른 두산 선발 이영하는 키움에 약한 면을 극복하지 못했다.

이영하는 올 시즌 키움과의 경기에 4번 등판해 1승 1패, 평균자책점 6.30으로 좋지 않았다.

그는 이날 5⅓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맞고 5실점 하고 강판했다.

이틀 내리 키움이 선취점을 뽑았다.

1회 톱타자 서건창이 볼넷으로 출루하고, 후속 제리 샌즈의 좌전 안타 때 뛰고 치는 작전이 맞아떨어져 무사 1, 3루 기회가 생겼다.

이정후가 우익수 쪽으로 희생플라이를 날려 선제 타점을 기록했다.

키움은 2회에도 선두 송성문의 우선상에 떨어지는 3루타와 김혜성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묶어 2-0으로 앞섰다.

흔들리던 이영하가 3회 샌즈, 이정후, 박병호 세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급속도로 안정을 되찾자 두산 타선도 힘을 냈다.

0-2로 끌려가던 4회 2사 후 김재환이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득점 기회를 열었다.

전날 1차전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 오재일은 2사 1루에 등장해 시원한 대포를 발사했다.

오재일은 볼 카운트 2볼 2스트라이크에서 호투하던 키움 이승호의 복판에 몰린 빠른 볼을 퍼 올려 우측 스탠드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2점짜리 동점 포물선을 그렸다.

2-2의 균형은 키움의 6회 초 공격에서 깨졌다.

선두 샌즈가 유격수 쪽 내야 안타로 출루하자 1사 후 박병호가 좌중간을 시원하게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렸다.

무릎 통증으로 주사를 맞고 경기에 출전하는 샌즈는 1루에서 홈까지 전력 질주해 투혼을 불살랐다.

김하성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1, 2루에선 송성문이 이영하의 초구를 잡아당겨 우익수 앞으로 굴러가는 1타점 적시타를 보탰다.

그 사이 3루로 내달린 김하성은 후속 이지영의 좌전 안타 때 홈을 밟아 팀의 5번째 점수를 채웠다.

두산도 6회 말 곧바로 볼넷 2개로 반격 찬스를 얻었지만, 1사 1, 2루에서 김재환과 오재일이 연속 삼진으로 돌아서 기회를 날렸다.

그러다가 8회 말 박건우의 안타와 정수빈의 볼넷으로 이은 1사 1, 2루에서 페르난데스의 타구를 뒤로 흘린 키움 2루수 김혜성의 실책으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어 9회 초 키움이 도망갈 찬스를 놓치자 9회 말 거짓말 같은 대역전 끝내기 쇼로 2차전도 환하게 웃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