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내 미분양주택 해소, 다양한 인센티브 필요”

경남도, LH ·전문가 등 참석 대책회의 열어

대출규제 완화·세제 혜택 등 자구책 논의

기사입력 : 2019-11-14 21:40:40

경남지역 미분양주택 해소를 위해 분양가 인하, 각종 인센티브 제공 등 강도 높은 자구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주택산업연구원, 대한주택건설협회, 경남건축사회 등 관련 전문가들은 13일 도청에서 열린 ‘미분양주택 해소 대책회의’에서 지방은행과의 협업을 통한 대출규제 완화, 세제 관련 혜택 등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연구실장은 “과거 미분양 주택이 양적 문제였다면 현재는 질적인 문제”라며 “향후 주택의 질적 관리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고, 수요·공급에 대한 장기적 플랜과 지방은행과의 협업을 통한 대출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 /경남신문 DB/

오채영 한국토지주책공사(LH) 경남지역본부장은 “주택시장 과열, 침체 등에 대해 도 차원의 통제가 필요하다”며 “건설업체의 자구노력을 전제로 한 미분양 주택 해소대책과 함께 장기적으로 세제 관련 정책 등에 대해 지방정부가 재량권을 넘겨 받아 주택시장에 발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도는 미분양주택 발생의 가장 큰 요인으로 경남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침체로 인한 고용 악화를 꼽았다. 여기에 주택 실수요층인 청·장년층의 지속적인 감소, 정부의 부동산대출 규제로 인한 주택수요 위축, 조선업 침체로 인한 청년근로자 2만여명 타지역 유출 등 복합적인 요소가 미분양 사태로 이어졌다. 현재 도내 미분양관리지역은 창원· 통영· 사천 ·김해 ·거제 ·양산 등 6개 지역에 총 1만 2945호에 이른다.

김경수 도지사는 “미분양주택뿐 아니라 주거 환경과 주거 복지, 인구정책 등과 함께 종합적으로 검토해 시·군 지역별 특성과 계층별 주거 환경까지 고려한 맞춤형 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 기자

  • 이준희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