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내년 수능 바뀌는 것은…수학 범위 달라지고 응시생 더 줄어

대학 입학정원보다 지원자가 적을 듯…학원업계 "재수생 더 유리할 것"

기사입력 : 2019-11-17 09:31:35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수험생들의 2020학년도 입시도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올해 수능은 '킬러 문항'(초고난도 문항)이 없어서 최상위권 학생은 어렵지 않았다지만, 변별력은 꽤 있었던 탓에 중상위권부터는 조심스레 재수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학생이 있는 분위기다.

17일 교육부에 따르면, 내년 수능은 11월 19일 치러진다. 시험의 기본적인 구조는 올해와 같지만, 출제 범위가 달라진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0대입 정시지원전략 설명회'에 참석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입시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0대입 정시지원전략 설명회'에 참석한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입시전문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시험 과목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탐구/과학탐구/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영역으로 올해와 같다. 한국사는 필수이고, 한국사와 영어는 절대평가로 치러진다.

내년에는 올해와 비교해 출제 범위가 달라진다. 내년에 입시를 치르는 현재 고2 학생들은 2015 개정 교육과정 첫 세대라 지금 고3과 과목 구성이 다르다. 그러나 정부가 대입 개편을 2022학년도로 미룬 탓에 새 교육과정이 본격 적용되는 수능은 2022학년도부터다. 2021학년도 수능은 범위만 조금 바뀐다.

우선 자연계 학생이 주로 보는 수학 가형 출제범위에서 '기하'가 제외된다. 기하가 이과 수학 출제범위에서 빠지는 것은 1994학년도 수능 시행 이후 처음이다.

반면 인문계 학생이 주로 보는 수학 나형 출제범위에는 '지수함수·로그함수', '삼각함수' 등이 새로 추가된다.

재수를 고민하는 학생들이 주목하는 부분은 인구 감소 여파로 수험생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크게 준다는 점이다.

올해 수능에는 수능 27년 역사상 가장 적은 54만8천734명이 지원했다. 재학생 지원자는 작년보다 5만4천여명 감소한 39만4천24명이었다.

실제 수능 당일에는 1교시 응시생이 49만552명으로 집계돼, 수능 사상 처음으로 응시생이 50만명 미만이 됐다.

내년에는 응시생이 올해보다 더 줄어들 전망이다.

통계청 인구추계에 따르면 만 18세 학령인구는 올해 59만4천278명에서 내년 51만1천707명으로 8만2천571명 감소한다.

교육부는 이를 토대로 '대학 입학 가능 자원'을 추계하는데, 이 역시 올해 52만6천267명에서 내년 47만9천376명으로 4만7천명 가까이 줄어들 것으로 추산됐다.

내년은 대학 입학정원(49만7천여명)보다 대학 입학 가능 자원이 더 적어지는 첫해기도 하다. 지원자가 적어 정원에 미달하는 대학이 생길 전망이다.

통상 정시모집은 1년 동안 수능 공부만 하는 재수생이 더 유리하다.

정시모집은 전년도보다 늘어난다. 서울대·연세대·고려대 등 서울에 있는 주요 대학 15곳의 정시 비율 평균이 전년도(27.5%)보다 2%포인트 늘어나 29.5%가 된다.

입시전문가들은 "벌써 재수를 고민하기보다는 우선 올해 정시모집까지 최선을 다하고, 내년 2월 최종발표 후 고민해도 늦지 않다"면서도 "내년에 재수생이 유리할 판이 짜인 것은 사실"이라고 입을 모았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학생 수가 주는 데다가 요새 고3들이 학생부종합전형을 신경 쓰느라 수능 학습량이 부족해서 재수생이 확실히 유리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