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남 첫 퀴어문화축제 어떤 영향 미칠까

성소수자 존재 알리는 플랫폼 역할

소수자 인권 논의·인식 개선 기여

기사입력 : 2019-11-17 20:56:56

오는 30일 첫 경남퀴어문화축제 개최 예정에 따라 맞불집회가 계획되는 등 축제를 둘러싼 논의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경남의 퀴어문화축제가 도내에 미칠 영향들이 예견되고 있다.

△성소수자 가시화= 서울과 달리 다양성 논의가 활발하지 않아 성소수자의 존재도 알기 어려웠던 지역에 성소수자의 존재를 알리는 것은 퀴어문화축제의 가장 큰 효과로 여겨진다. 사회적 장소에서 배제됐던 이들이 상징성 있는 공적 영역에서 공간을 차지하면서 대중에게 스스로를 드러낼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축제 개최를 위한 조직위원회가 구성되면서 조직위가 지역 내 성소수자들의 플랫폼 역할을 맡게 되고, 성소수자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일조하기도 한다. 실제로 조직위 출범 이후 경상대와 경남대 등지에서 인권동아리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소수자 인권 공론화, 정치적 의제 설정= 다양성 논의가 부족했던 지역에 경남퀴어문화축제는 경남학생인권조례에 이어 소수자 인권을 공론화하고 정치적 의제로 설정시키며, 다양한 논의의 시발점이 된다는 의미를 갖는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창원시 평화인권센터 이윤기 센터장은 “경남퀴어문화축제가 열린다고 해서 바로 사람들이 인정하고 받아들여주지는 않겠지만, 축제 개최로 논란이 일면서 사회적 성에 대한 논의가 촉발되는 계기가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도시 다양성을 위한 정치적 프로젝트로 볼 수 있는 퀴어축제 성사를 위해 민간과 관의 직·간접적 협력이 발생하는 데 의미를 두기도 한다.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아시아도시사회센터 홍예륜 연구보조원은 그의 〈지방 도시의 퀴어 축제를 통해 형성된 다양성 레짐 : 대구, 제주, 부산을 사례로〉 연구에서 퀴어문화축제는 민간인인 비정부 행위자들과 경찰, 시청, 도청 등 정부 행위자들이 협력하면서 특히 축제가 개최될 공공공간 사용권 획득 등을 놓고 직접적으로 정부 행위자들이 관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성애 중심의 사회에 균열을 내고, 도시의 포용정책을 변화시키는 데 일조하며 부산과 대구 사례를 봤을 때 경남퀴어문화축제 개최가 성소수자와 성평등에 대한 인식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도 봤다.

△청소년 교육에 악영향·지역 내 갈등 조장 지적도= 퀴어문화축제 개최의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는 측도 많다. 청소년들의 교육에 악영향을 끼치며, 지속적 사회적 갈등을 야기시킨다는 것이다.

바른가치수호경남도민연합 관계자는 “호기심 많을 10대 청소년들이 가게 되면 외설적 전시물이나 사람들을 보고 학생들이 일찍 성에 눈뜨게 되고 이것이 진학률이나 취업률에도 나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나기에 어른으로서 염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차별금지법은 동성애에 대한 비판 자체를 법으로 금지하는 것으로, 표현할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 주장하며 이어져온 지역 내 갈등 장기화를 우려했다.

이슬기 기자 good@knnews.co.kr

  • 이슬기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