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있었다 입장 표명

동양대 총장상 위조 확인되면 입학 취소

기사입력 : 2019-11-22 15:57:13

부산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 씨의 장학금 특혜 의혹에 대해 외부장학금을 기탁한 자가 수혜자를 직접 지정하지 못하도록 학칙을 바꾸겠다고 입장을 내놨다.

부산대는 조국 전 장관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한 대학본부 입장 표명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총학생회에 보냈다고 22일 밝혔다.

부산대는 공문에서 조 씨의 장학금 특혜 의혹에 "단과대나 학교 본부의 외부장학금 지급 과정에서 학칙이나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더라도 교육 형평성과 도덕적 차원에서 특혜 소지가 있었다. 외부 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를 지정할 수 없는 것이 원칙으로 긴급한 가계 지원 등 예외적으로 수혜자를 지정하는 경우에도 합리적인 기준과 검증 절차를 통해 엄격히 관리하도록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2015년 당시 양산부산대병원장이자 조 씨의 의전원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조 씨에게 사재로 만든 외부장학금을 학교 추천이 아닌 지정 방식으로 학기당 200만원씩 3년간 총 1200만원을 지급해 논란이 일었는데, 현행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 외부장학금 규정에는 수혜자 지정 기준과 절차 등은 나와 있지 않다.

현재 부산대는 조국 전 장관 딸의 입시 부정 의혹에 대해서 조 전 장관 딸 측이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한 사실이 확인되면 입학을 취소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고 있고, 검찰도 딸의 장학금을 조 전 장관이 받은 뇌물로 볼 수 있는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산대 총학생회는 지난 9월2일 학교 운동장에서 학생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촛불집회를 열고 대학본부에 불합리한 입시제도 개선과 공정한 장학제도 마련 등을 요구했다.

김한근 기자 khg@knnews.co.kr

  • 김한근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