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산로봇랜드 '재단-운영사 갈등' 점입가경

재단 “신생법인 운영으로 흥행부진 운영중단 볼모로 행정 압박 부작용”

운영사 “서울랜드 출자로 문제없다”

기사입력 : 2019-12-08 21:12:45

경남 마산로봇랜드가 개장 3개월이 다 되도록 정상 궤도를 찾지 못하고 있다.

시행사 격인 경남로봇재단과 운영사인 서울랜드서비스의 갈등은 점입가경이고, 방문객은 당초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민간사업자인 대우건설컨소시엄의 실시협약 해지 요구도 여전히 잠복 상태다. 여기에 시설안전성 문제까지 겹치면서 ‘삼중·사중고’를 겪는 모양새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22개의 놀이기구와 11개의 로봇체험관람시설로 구성된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경남마산로봇랜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22개의 놀이기구와 11개의 로봇체험관람시설로 구성된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경남마산로봇랜드’.

경남로봇재단은 최근 협약 불이행과 운영 미숙 등의 이유로 서울랜드서비스(실시협약상 운영사인 (주)서울랜드의 자회사)에 대한 위탁운영권을 취소하려다 서울랜드가 ‘보증채무’와 ‘건설채무’ 등을 떠안는 것을 조건부로 승인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실시협약상으로는 운영수익상 적자가 발생할 경우 최소수익을 보전해 주지는 않는다.

하지만 갑작스레 운영을 중단하게 되면 경남도와 창원시가 떠안을 수밖에 없어 행정에서는 큰 부담을 떠안고 있는 형국이다. 결국 재단이 서울랜드서비스를 신뢰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랜드서비스가 운영 중단을 볼모로 행정을 압박, 독점 운영권을 차지하려고 횡포를 부리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세계 최초 로봇 테마파크’를 내세우며 우여곡절 끝에 사업승인 11년 만인 지난 9월 7일 개장했지만 지난달 17일 기준 10만1000여명이 방문하는데 그치면서 경남지역 유일의 가족 테마파크가 개장효과도 누리지 못하고 휘청거리고 있다.

이에 관리감독기관인 경남도와 창원시가 적극적 의지로 개입해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갈등 배경= 마산로봇랜드는 현재 (주)서울랜드서비스가 운영하고 있다. 당초 실시협약상 운영출자자인 (주)서울랜드가 운영하기로 돼 있었지만 자회사를 설립해 실질적인 운영을 맡겼다. 이는 경남로봇랜드재단이 서울랜드와 서울랜드서비스가 연대책임과 실시협약·운영규약을 성실히 이행하는 조건으로 승인한 것이었다.

하지만 개장 이후 서울랜드가 변경관리·운영위탁상의 연대책임의무 조항을 빼달라고 요청하고, 로봇랜드를 운영하던 서울랜드서비스는 실시협약과 운영규약을 위반하면서 재단은 지난 10월초 조건부 승인 철회를 통보하기도 했다. 이후 서울랜드서비스는 자격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파행 운영을 해왔고, 최근 다시 재단이 조건부 승인을 했지만 재단과 서울랜드서비스 간 불신은 여전하다.

◇재단 입장= 재단은 마산로봇랜드의 흥행부진이 운영경험이 없는 신생법인, 즉 서울랜드서비스가 운영하면서 예견된 것이라는 입장이다. 개장 이후 수차례 운영미숙으로 인한 사고로 문제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사고재발 방지에 대한 노력과 사고 이후의 대처가 미숙한 점이 드러나 피해자들의 불만을 야기했으며, 잠재 관람객들에게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입장이다. 또 개장 이후 비싼 입장료에 대한 민원이 많아 경남도·창원시·로봇랜드재단이 검토와 함께 대책 마련을 지시했지만 서울랜드서비스측이 대책방안을 내놓지 않은 사실도 취재결과 확인됐다.

또 서울랜드서비스가 로봇랜드의 용역업체(공연, 식음료, 마케팅 등)들과 비협조적인 태도와 지나친 운영간섭 등으로 이견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재단측은 보고 있다. 또 로봇랜드의 활성화를 위한 의지가 부족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서울랜드서비스 입장= 경남로봇랜드재단에서 마산로봇랜드 운영에 대해 이미 승인을 해 줬고 운영하는데 있어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재단의 설명대로 서울랜드가 출자한 회사이기 때문에 연대책임을 조건으로 서울랜드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최근 민간사업자의 채무불이행 이후 갑자기 로봇랜드재단측이 10월초에 테마파크 변경 관리운영 위탁계약 승인 철회를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랜드에 관련 사안에 대해 질의를 했고 서울랜드에서는 다시 로봇랜드재단에 승인 취소한 근거를 요청했다. 서울랜드서비스가 경험이 없다고 하는 지적에 대해, “대표가 서울랜드의 현직 상무를 겸직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금 자격이 없는 상황에서 운영을 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선, “기존 계약의 승인을 취소한 명확한 근거를 제시해야 한다”며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재단과 이견이 발생한 부분에 대해 보다 심층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난처한 경남도= 이런 갈등을 지켜보는 경남도의 입장도 난처하긴 마찬가지다. 지난 11월 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랜드서비스가 운영하는 것에 대해 강한 질타를 받기도 했다.

경남도는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사안들에 대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종합적으로 검토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실무적으로 다시 검토할 필요가 있으며, 세부적인 내용을 두고 서울랜드서비스와 로봇랜드재단이 서로 이견이 있는 상황으로 보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갈등이 계속 표출되면 테마파크 운영에 지장을 초래할 수밖에 없어 부담이 된다”며 “지난 11월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이 나온 만큼 양측이 충분히 협의하고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테마파크 운영에 대해서는 일단 정상화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최근 재단측과 협의해 다시 조건부 승인이 된 상황이며, 이견에 대해서는 추후 실무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고 덧붙였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이민영 기자의 다른 기사 검색